“똘똘한 한 채 선호”…10억 이상 서울 아파트 거래 비중 ‘역대 최고’

169

 

자료경제만랩
[자료=경제만랩]

올들어 7월까지 서울에서 매매된 아파트 10채 중 4채는 실거래가가 10억원이 넘는 거래인 것으로 나타났다. 똘똘한 한 채 선호 현상과 대출 규제 완화 등의 영향으로 고가 아파트 거래 비중이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
 
6일 부동산 정보제공 업체 경제만랩이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을 살펴본 결과, 올해 1~7월 서울 아파트 매매 거래량 2만1629건 가운데 10억원 이상 아파트는 8562건으로 집계됐다. 전체 거래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39.6%로, 관련 통계를 집계하기 시작한 2006년(1~7월 기준) 이후 가장 높은 수치다.
 
10억원 이상 아파트 거래 비중은 2017년 처음으로 10%를 넘었으며 2018년 12.5%, 2019년 25.6%로 치솟았다. 이후 2020년 21.6%로 하락한 이후 2021년과 2022년 36.4%로 상승했다.
 
10억원 이상 아파트 거래 비중이 가장 높은 자치구는 서초구로 전체 거래 955건 중 10억원 이상이 853건(89.3%)에 달했다. 이어 용산구 86.2%, 강남구 85.5%, 송파구 77.4%, 성동구 67.4%, 마포구 63.9%, 광진구 60.2%, 종로구 57.5%, 강동구 53.9%, 양천구 49.9%, 동작구 49.8%, 영등포구 41.5% 등의 순이었다. 

10억원 이상 거래 비중이 가장 낮은 자치구는 강북구로 나타났다. 올해 1~7월 강북구의 아파트 매매거래량 447건 가운데 5건(1.1%)이 10억원 이상 거래됐다.
 
황한솔 경제만랩 리서치연구원은 “똘똘한 한채 현상으로 입지가 우수한 고가 아파트에 대한 수요가 지속되고 있으며 15억원 초과 아파트 대출도 허용돼 10억원 이상 아파트 거래 비중이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