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아파트 매매거래량 77% 증가했다···수도권은 2배 이상 늘어

190

아파트 매매거래량이 6개월 만에 77%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9일 부동산R114 자료에 따르면 올 상반기 전국 아파트 매매거래량은 총 20만3437건으로, 전년 하반기(11만4447건)보다 8만8990건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3, 4분기에 각각 5만여건에 그쳤던 매매거래량은 올 1분기에 8만8104건으로 크게 오른 후 2분기에도 11만5333건을 기록하며 가파른 증가세를 보였다.

수도권의 증가세가 특히 두드러진다. 서울, 경기, 인천 세 지역의 상반기 매매거래량 합은 총 8만3437건으로 작년 하반기의 3만3891건보다 두 배 이상 많다. 올 상반기 5만2430건이 매매거래된 경기도는 직전 반기 대비 3만20건이 늘어 17개 시도 지역 중 가장 많은 증가량을 보였다. 총 1만7509건이 거래된 서울이 두 번째로 많은 증가량(1만2056건)을 보였고 인천도 같은 기간 7470건으로 서울의 뒤를 이으며 증가량 상위 3개 순위를 모두 수도권 지역이 차지했다. 수도권 세 지역의 증가량을 합하면 총 4만9546건으로 전국 증가량(8만8990건)의 과반수에 달한다.

반면 제주도는 220건이 줄어 전국에서 유일한 감소세를 보였고 1678건이 증가한 강원과 1969건이 증가한 세종 등이 비교적 저조한 모습을 보였다.

이같은 양극화는 지난해 시작된 시장 침체의 여파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올해 들어 시장이 눈에 띄는 회복세를 보이고는 있지만 아직 소비자들의 불안 심리는 남아있고, 비교적 안전하다고 판단되는 수도권 위주로 움직임이 살아나고 있다는 것이 업계 전문가들의 평이다.

한 분양업계 관계자는 “수도권은 매매거래뿐 아니라 청약 경쟁률 상승, 미분양 소진, 집값 상승 등 여러 지표에서 가파른 상승세가 확인되는 반면 지방은 일부 대도시를 제외하고는 아직 주춤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며 “작년 급격한 하락세를 경험한 부동산 수요자들에게 아직 불안감이 남아있는 만큼 수도권과 지방의 분위기 차이는 당분간 지속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이처럼 수도권을 중심으로 시장이 빠른 회복세를 보이면서 수도권 지역에서 나오는 분양 물량들에는 꾸준한 관심이 이어지고 있다.

우선 호반건설은 분양가 상한제가 적용되는 경기 오산세교2지구에서 A13블록 ‘호반써밋 라프리미어’를 9월 분양할 예정이다. 지하2층~지상25층, 12개동, 전용면적59∙84㎡ 총 1030가구 규모로 조성된다.

경기 시흥에서도 분양가 상한제 적용 단지가 공급된다. 10월 현대건설이 시흥시 시화MTV 거북섬, 정왕동 일대에 ‘힐스테이트 더웨이브시티’를 분양할 예정으로, 전용면적60~85㎡ 아파트 851가구와 전용면적 84~119㎡ 오피스텔 945실, 총 1796가구 규모의 주거복합단지로 지어진다.

또 현대엔지니어링은10월 수원시 권선구 서둔동에’힐스테이트 수원파크포레(482가구)’를 분양할 예정이고, 인천에서는 제일건설㈜이 계양구 효성동 ‘제일풍경채 계양 위너스카이’를 분양 중이다. 오는 11일부터 청약접수를 받는다.

롯데건설은10월 인천 검단신도시RC1블록에 조성되는’검단신도시 롯데캐슬 넥스티엘’을 분양할 예정이다. 검단신도시 내 최초로 조성되는 롯데캐슬 브랜드 아파트로, 전용면적 84·108㎡ 총 372가구 규모다.

이 외에도 서울 강동구 천호동에서도 천호3구역 재개발을 통해 공급되는 ‘e편한세상 강동 프레스티지원(535가구)’와 ‘천호역 마에스트로(77가구)’ 등이 예정됐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