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병 난 지구 구한다”…기후테크 ‘DAC’ 전세계 선점 각축戰

300


[데이터랩 미래산업리포트②-기후테크 DAC(대기 중 탄소직접포집)]


올해로 출범 2주년을 맞은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가 데이터랩 회원들을 위한 ‘미래산업리포트’를 발간합니다. 미래산업리포트는 최근 떠오르고 있는 신산업·신시장을 알아보고 해당 분야의 유망 스타트업과 관련 기술을 심층 분석합니다.

5000만 달러(약 639억원)

테슬라 창업주 일론 머스크가 ‘탄소제거기술 경진대회’에 내건 1등 상금이다. 재작년부터 2025년까지 진행되는 이 대회 총 상금규모는 1억달러(1278억원).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주 빌 게이츠도 기후변화에 대응할 첨단 신재생에너지 기술을 보유한 스타트업에 투자하는 ‘브레이크스루 에너지 벤처스’를 설립했다.

미국 대표 기업 2곳이 이른바 기후테크 기업에 대규모 전략적 투자를 단행하는 이유는 분명하다. 점점 빨라지는 기후변화로 펄펄 끓게 된 ‘지구 열대화 시대’를 막아내거나 늦추기 위해서다. 전 세계가 역대 가장 더운 7~8월을 지나며 ‘당장 실효성 있는’ 온실가스감축 기술에 투자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이와 관련 과학기술계와 산업계는 DAC(Direct Air Capture, 대기중 탄소직접포집) 기술에 주목하고 있다.

DAC 기술은 간단히 말해 공기 중 이산화탄소를 물리·화학적으로 분리해 이산화탄소 농도를 낮추는 것이다. 이렇게 분리·포집한 농축 이산화탄소는 지중저장(이산화탄소를 지하 암석 또는 지층 내에 저장하는 기술)하거나 화학제품, 연료, 시멘트 등의 제품을 만드는데 쓴다.

우리나라도 최근 DAC 기술 적용에 대한 연구를 시작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DAC 원천기술 개발, 실증 기반 구축에 올해부터 3년간 총 197억원의 예산을 지원할 예정이다.

국내 관련 기술·산업은 아직 초기 단계 수준이나 선진국에선 기술 격차를 벌리며 시장 주도권 경쟁이 치열한 상황이다. 미국 정부는 약 35억 달러(약 5조원)를 들여 DAC 허브 4곳을 건설할 예정이다. 캐나다의 카본엔지니어링은 연간 포집량 100만톤 규모의 대규모 DAC 시설을 미국 텍사스 산유지인 퍼미안 분지에 건설 중이다. 원래 연간 포집량을 50만톤으로 잡았으나 최근 DAC 기술에 대한 관심이 늘면서 설비규모를 연간 100만톤으로 늘렸다. 이 규모는 연간 약 25만대 차량에서 나오는 이산화탄소를 포집할 수 있는 규모다. 계획대로 내년 완공되면 세계 최대규모의 설비가 된다.

우리나라에도 DAC 기술을 사업화하고 있는 딥테크(첨단기술) 스타트업이 하나둘씩 나오고 있다. 공장에서 발생한 이산화황과 이산화탄소를 제거하는 기술을 보유한 ‘로우카본’의 경우, DAC 시스템에 사용할 수 있는 습식 포집제를 개발하고 이를 활용하는 실증을 진행 중이다.

이처럼 국내외에서 추진되고 있는 DAC 프로젝트는 지구 온도 상승을 억제할 뿐만 아니라 일자리 창출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 IEA에 의하면 대략 1메가톤 용량의 DAC 시설에서 필요한 인력은 공급 체인의 인력까지 포함 3500명 정도다. 관련 건설, 설비, 장비공급 등의 주변 산업을 통틀어 30만개 정도의 새로운 일자리가 만들어 질 것이란 예상이다.

이번 유니콘팩토리 ‘미래산업리포트’ 2호에서는 기후테크 분야 DAC에 대해 다뤘다. 최근 산업 트렌드와 함께 기술동향 그리고 △로우카본 △지티 등 주요 기후테크 분야 창업자들의 생생한 인터뷰도 담았다. 미래산업리포트 풀버전은
여기 링크(☞유니콘팩토리 미래산업리포트)로 다운로드.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