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EU 역외 3대 수입국 부상…효자는 ‘車·이차전지·바이오’

161
한국이 유럽연합(EU)에 대한 수출 규모에서 중국, 미국과 함께 상위 3대 국가로 이름을 올렸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통상연구원은 14일 EU 수출 시장 호조 품목 분석 및 시사점 보고서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최근 글로벌 교역 둔화에도 한국의 EU향 수출은 2020년부터 성장세가 이어지고 있다.
 
올해 1월부터 4월까지 EU27의 역외 수입은 감소했지만, 한국에 대한 수입은 10.7% 성장해 최초로 일본과 러시아의 수입 규모를 넘어섰다. 해당 기간 국가별 EU 역외 수입 규모는 △한국 264억 달러 △일본 262억 달러 △러시아 211억 달러다.
 
올해 4월 기준으로는 EU의 역외 수입국 가운데 7위를 기록했다. 다만 유럽에 있는 지역을 제외할 경우 중국과 미국에 이은 3위 수입국이다.
 
특히 올해 상반기 EU향 수출 호조 품목은 자동차, 이차전지, 바이오 의약품이었다. 이차전지 소재인 양극재와 흑연·전해액은 각각 전년 동기 대비 EU의 수입 규모가 107%, 190% 늘었다. 완성차와 바이오의약품 역시 각각 32.6%, 91.3% 확대했다.

이차전지는 EU의 역내 생산 추진으로 폴란드와 헝가리 중심 소재 수출이 확대했다. 반면 완제품과 부품 수출은 감소세를 나타냈다.
 
또 자동차는 독일과 프랑스로의 전기차 수출이 가장 많이 증가했다. 부품은 차종과 상관없이 이용되는 섀시, 타이어 등이 독일을 비롯해 체코, 슬로바키아로 수출이 늘었다. 바이오 의약품은 헝가리, 벨기에, 네덜란드, 이탈리아 등 신규 시장으로 수출이 원료 의약품과 완제 의약품 모두에서 커졌다.
 
EU의 자동차, 이차전지, 바이오 의약품 시장이 빠른 성장이 지속할 가능성이 높다고도 내다봤다. 이에 전략적 시장 진출 시 국내 기업의 수출 확대가 가능하다는 분석이다.

EU는 2035년부터 친환경차 판매만 허용하는 ‘Fit for 55’ 정책을 시행함에 따라 전기차·리튬이온전지 시장은 향후 5년간 각각 연평균 16.5%, 30% 성장할 전망이다. 또 바이오 의약품의 경우 고령화에 따른 면역 질환 치료용 의약품 수요 증가와 바이오시밀러 규제 완화로 2028년까지 연평균 24.1% 성장이 예상된다.
 
다만 시장 진출 시 EU의 교역 구조가 환경, 인권, 공급망 안정성 등 비경제적 요소를 중심으로 변화하고 있는 점은 고려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나율 무협 연구원은 “EU의 신통상 규범에 대응하면서 호조 품목 생산 기반을 확충해 시장을 선점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수출 품목 다변화와 한·EU 자유무역협정(FTA) 관세 특혜 활용을 통한 수출 경쟁력 제고도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