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서울 오피스시장 회복 ‘주춤’…빌딩 매매 늘고 사무실 줄어

179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치연 기자 = 올해 2분기 반등 흐름을 보이던 오피스 시장이 지난 7월 숨 고르기에 들어간 모습이다.

오피스 빌딩 매매는 전월 대비 상승했지만 여전히 한 자릿수였고 사무실 매매는 6월에 이어 7월까지 2개월 연속 줄었다.

19일 빅데이터 및 AI 기반 상업용 부동산 전문기업 부동산플래닛이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자료를 토대로 분석한 결과 지난 7월 서울 오피스 빌딩 매매는 8건이었다.

이는 올해 들어 2번째로 많은 매매량이자 전월 대비 33.3% 늘어난 수치다.

매매 금액도 전월 대비 514.9% 오른 3천585억원을 기록했다.

다만 여전히 월 거래량이 한 자릿수에 머무르고 있고, 작년 같은 달과 비교하면 매매량은 38.5% 줄고 매매 금액도 75.8% 감소한 수준이다.

7월 서울 사무실 매매는 77건으로 전월보다 14.4% 줄었다. 매매 금액도 310억원으로 전월 대비 22.5% 감소했다.

오피스 매매 시장 성적은 저조하지만, 임대 시장은 7월에도 안정적이었다.

부동산플래닛이 업무 시설을 대상으로 전화, 방문 조사 및 부동산관리회사의 임대 안내문 등을 통해 시세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7월 서울 오피스 빌딩 공실률은 2.53%로 집계됐다.

이는 통상적인 자연 공실률로 여겨지는 5%의 절반 수준이다.

7월 서울 3대 주요 권역 오피스 빌딩의 전용면적당 비용(NOC)은 4개월 연속 19만7천원을 기록했다.

부동산플래닛 정수민 대표는 “서울 오피스 매매 시장은 1분기 대비 2분기에 반등하며 기대감을 불러일으켰으나 7월 들어 다소 미진한 성과를 나타냈다”며 “다만 오피스 임대 시장은 안정적인 흐름을 보여주고 있고 하반기 거래 종료를 앞둔 자산도 많아 침체기를 차츰 벗어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7월 서울 사무실 매매량 및 매매금액
7월 서울 사무실 매매량 및 매매금액

[부동산플래닛 제공]

chic@yna.co.kr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