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값 상승에 1∼8월 6억원 이하 서울 아파트 거래 ‘역대 최저’

159

전체 거래 중 25.6%…15억원 초과 아파트는 역대 최고

집값 상승에 1∼8월 6억원 이하 서울 아파트 거래 '역대 최저'
집값 상승에 1∼8월 6억원 이하 서울 아파트 거래 ‘역대 최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권혜진 기자 = 전반적인 부동산 가격 상승 속에 올해 서울에서 6억원 이하에 거래된 아파트 비중이 역대 최저 수준을 기록했다.

15억원을 초과한 아파트 거래 비중도 역대 최고치를 나타냈다.

부동산 정보제공업체 경제만랩은 국토교통부의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을 살펴본 결과, 지난 1∼8월 서울 아파트 매매량 2만5천305건 가운데 6억원 이하는 6천476건으로 집계됐다고 20일 밝혔다.

이는 전체 거래 중 25.6%에 해당하며, 국토교통부가 관련 통계를 집계하기 시작한 2006년(1∼8월 기준) 이래 가장 낮은 비율이다.

6억원 이하 거래 비중은 2016년(1∼8월 기준) 70% 선을 웃돌았으나 2017년 67.4%, 2018년 61.1%, 2019년 46.6%, 2020년 42.3%, 2021년 28.0%로 꾸준히 하락했다.

그러다가 지난해는 부동산 시장 안정으로 이 비중이 38.3%로 올랐으나 올해 다시 역대 최저치로 떨어진 것이다.

서울에서 6억원 이하 아파트 거래 비중이 가장 높은 자치구는 도봉구로 나타났다.

1∼8월 도봉구 아파트 매매량 800건 가운데 6억원 이하 거래량은 626건으로 전체의 78.3%를 차지했다.

이어 강북구 64.4%, 중랑구 61.8%, 노원구 58.7%, 금천구 57.1%, 구로구 44.6%, 은평구 42.3%, 강서구 32.8%, 관악구 31.3%, 성북구 25.1% 등의 순이었다.

성동구는 전체 1천92건 가운데 단 21건(1.9%)만 6억원 이하에 거래됐다.

[경제만랩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경제만랩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같은 기간 15억원을 초과한 아파트 거래 비중도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지난 1∼8월 서울에서 15억원을 초과한 아파트 거래량은 4천428건으로 전체의 17.5%를 차지했다.

15억원 초과 거래 비중은 2019년 11.1%, 2020년 8.0%, 2021년 15.9%, 2022년 17.4%로 크게 보면 전반적으로 상승 곡선을 그리고 있다.

15억원 초과 아파트 거래 비중이 가장 높은 자치구는 서초구로, 전체의 75.1%에 달했다. 매매된 4채 중 3채는 15억을 초과한다는 의미다.

강남구(70.6%), 용산구(63.4%), 송파구(51.7%) 등도 비중이 50%를 넘었다.

이같은 현상은 부동산 가격 상승세에 기인한다고 경제만랩측은 설명했다.

황한솔 경제만랩 리서치연구원은 “지난해는 아파트 가격 하락으로 6억원 이하 아파트의 거래 비중이 소폭 증가했으나 올해 들어 다시 그 비중이 줄어들고 있다”며 “서울 중저가 아파트가 사라짐에 따라 경기·인천 등 주변 지역으로 눈을 돌려 내집마련을 하려는 경우가 늘어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lucid@yna.co.kr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