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취준생 10명 중 7명 “지방서 취업 하기 싫다”…얼마나 받아야 갈까

242

[아이뉴스24 장유미 기자] 수도권 주요 대학 출신 구직자의 70%가 지방 취업을 기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방 취업 시 희망하는 연봉은 8000만원이었다.

서울 용산구 서울역 승강장에서 귀성객들이 열차를 타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사진=아이뉴스24 DB]

22일 진학사 캐치가 수도권 주요 대학 출신 20대 구직자 1743명을 대상으로 ‘지방 취업 선호도’에 관한 조사를 진행한 결과, 70%가 ‘지방에 취업할 의향이 없다’고 응답했다. ‘지방 취업 의향이 있다’고 답한 비중은 30%에 불과했다.

지방 취업을 희망하지 않는 가장 큰 이유는 ‘타지 생활이 어려울 것 같아서(59%)’였다. 이어 ‘생활·문화 인프라가 부족할 것 같아서’가 25%로 뒤를 이었고, ‘원하는 기업 또는 일자리가 부족해서’가 9%를 차지했다.

반면 지방 취업을 희망하는 이유로는 ‘취업을 원하는 기업이 지방에 위치해 있어서’가 36%로 가장 컸다. 이어 ‘집값·물가가 저렴할 것 같아서’가 33%로 비슷하게 나타났고 ‘원하는 기업 또는 일자리가 없어서’ 등의 의견도 있었다.

[인포그래픽=진학사 캐치]

더불어 어느 정도의 연봉을 제공해야 지방에 취업할 의향이 있는지 묻자, ‘8000만원 이상’이라고 답한 경우가 30%로 가장 많았다. 이어 ‘5000만원 이상 6000만원 미만’이 21%, ‘4000만원 이상 5000만원 미만’이 16%로 뒤를 이었다.

지방의 대기업과 서울의 중소기업에 모두 합격했다면 어떤 기업을 선택할지에 대한 질문에는 ‘지방 대기업’이 59% 비중으로 약간 더 높게 나타났다. 거리가 중요한 요소이긴 하지만, 기업 규모를 비교적 더 중요하게 고려하는 것으로 보인다.

김정현 진학사 캐치 부장은 “지방 취업 기피 현상이 갈수록 심각해지는 것으로 보인다”며 “구직자가 무조건 기피한다고 보기보다는, 근무환경·연봉 등 조건이 맞는 기업을 찾는 것이 상대적으로 어렵기 때문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