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금리·고물가에 ‘급전’ 몰렸다…예·적금 담보대출 5개월째 ‘쑥’

69

5대 시중銀 예·적금 담보 3.4조
은행 맡긴 자금 90~95% 대출 가능
금리 낮고 DSR 규제 안 받아 인기


5대 은행의 예·적금 담보대출 규모가 5개월째 늘어나며 3조 4000억 원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신용대출보다 금리가 낮고 총부채원리금상환(DSR) 규제가 적용되지 않아 ‘급전’이 필요한 소비자들의 수요가 몰린 것으로 풀이된다.

25일 금융권에 따르면 5대 은행(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의 8월 말 기준 청약 상품을 제외한 예·적금 담보대출 잔액은 3조3932억 원으로 집계됐다. 지난 3월(3조1777억 원)부터 5개월 연속 증가세다.

4월 3조1940억 원으로 전월보다 163억 원 늘어난 이후 △5월 3조2220억 원 △6월 3조2504억 원 △7월 3조3225억 원 △8월 3조3932억 원으로 증가했다. 6월까지 200억 원 안팎이었던 증가폭이 7월부터 700억 원대로 오름폭도 가팔라졌다.

예·적금 담보대출은 소비자가 은행에 맡긴 자금의 90~95%까지 대출이 가능한 상품이다. 대출 기간은 담보 상품의 만기일까지다. 별다른 심사 없이 간편하게 받을 수 있고, 중도 상환 수수료가 없어 급하게 돈이 필요할 때 요긴하게 활용할 수 있다.

예·적금 담보대출이 대출 규제에 적용을 받지 않은 것도 수요가 몰린 이유 중 하나다. 정부는 1억 원 이상 대출에 대해 DSR을 40% 이내로 제한하고 있지만, 예·적금 담보대출은 예외다. 이 때문에 DSR 규제로 신용대출 한도가 부족한 차주들에게 인기가 높다.

예·적금 담보대출의 찾는 차주는 향후 더 늘어날 전망이다. 정부가 주택담보대출을 중심으로 대출 규제에 나서자 주담대를 제외한 대출의 수요가 늘었기 때문이다. 14일 기준 5대 은행의 신용대출 잔액은 108조7616억 원으로, 8월 말(108조4171억 원)보다 3445억 원 늘었다. 2021년 11월(3059억 원) 이후 1년 10개월 만에 증가세다.

일반 신용대출보다 금리가 낮은 점도 예·적금 담보대출에 대한 수요를 키울 것으로 관측된다. 최근 은행채 금리가 오르고 있는 데다 정부의 가계대출 단속으로 신용대출 금리는 더 오를 것으로 예상되면서다. 예·적금 담보대출은 가입한 수신상품에 가산금리 연 1.0~1.25%포인트(p) 가량을 더해 대출금리를 결정한다. 예컨대 연 3.5% 금리에 1000만 원의 정기예금을 가지고 있다면 최대 950만 원까지 연 4.75% 금리로 이용할 수 있다.

5대 시중은행의 정기예금 최고금리는 3.90%로, 가산금리를 더한 예·적금 담보대출 금리는 최대 5.15%다. 22일 기준 5대 은행의 일반 신용대출 금리는 최대 6.49%에 달한다.

은행권 관계자는 “급전이 필요하거나 금리가 높은 대출을 갚기 위해 예·적금 담보대출 수요가 높아진 것으로 보인다”면서 “최근에는 금리가 높은 예·적금 상품에 가입한 차주들이 해지하기 아까운 상황에서 담보대출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여러 개의 예·적금 계좌를 가지고 있다면 필요한 금액 한도 내에서 금리가 가장 낮은 예·적금 계좌를 담보로 대출을 실행하는 것도 방법”이라고 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