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 87.6% “현재 대출금 상환으로 어렵다”…소상공인 51.7% “금리우대 통한 이자절감 필요”

421

1
제공=소공연

소상공인 87.6%가 현재 대출금 상환으로 힘든 것으로 나타났다.

소상공인연합회는 27일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소상공인 금융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8일부터 14일까지 총 1345명이 참여했다.

조사 결과 소상공인 59.7%가 작년대비 대출 잔액이 늘었다고 응답했으며 비용 부담을 낮출 수 있도록 ‘소상공인 금리우대를 통한 이자비용 절감’을 가장 필요한 금융지원으로 꼽았다.

올해 상반기 월 평균 매출액에 대해 소상공인이 32.6%가 ‘500만원 미만’이라고 응답했으며 ‘500만원~1000만원’이 19.4%로 52%가 연 매출이 1억2000만원 미만이었다. 특히 월 평균 매출이 낮을수록 이자가 낮은 정부정책자금이나 1·2금융권보다 고이율의 3금융권을 이용하는 비중이 높았다.

대출 관련 가장 큰 애로사항으로 ‘금리 인상에 따른 이자부담 증가’가 45.9%로 1위를 차지했으며 이어 ‘대출한도 제한에 다른 추가대출 불가’ 31.3%, ‘복잡한 대출 절차·구비서류’ 8.8%의 순이었다. 이와 함께 ‘만기도래’ 7.1%, 연체로 인한 상환 독촉도 3.3%를 기록했다.

가장 필요한 금융정책 중 가장 필요한 사항으로 ‘소상공인 금리우대를 통한 이자절감’을 꼽은 응답자가 51.7%로 1위로 꼽혔고 ‘대출원금에 대한 장기 분할납부(10~20년 이상) 시행’이 45.9%의 순이었다.

차남수 소공연 정책홍보본부장은 “올해 3월 말 기준 소상공인 대출총액은 1034조원에 달했는데 정부의 만기연장과 상환유예 지원을 받고 있는 여신은 85조3000억원으로 전체 대출의 8.25%에 그치고 있다”며 “이번 실태조사 결과 10%가 넘는 소상공인이 대출 만기도래와 상환 독촉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었다. 소상공인의 금융비용이 급증하는 것을 방지하는 동시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려면 저금리 대출 확대와 만기연장·상환유예 등 금융지원대상을 전체 자영업자 대출 등으로 폭넓게 확대해야 한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