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 87.6% “현재 대출 상환으로 힘들어…금리 우대 절실”

437
소상공인 87.6% “현재 대출 상환으로 힘들어…금리 우대 절실”
이달 19일 서울 서초구 양재동 aT센터에서 열린 ‘2023 소상공인 PB·직매입 구매상담회’에서 방문객이 소상공인 제품을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소상공인 대다수가 코로나19 이후 찾아온 경기 악화와 급격한 금리 인상 등 복합위기로 인해 대출 상환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소상공인들은 가장 필요한 금융 정책으로 금리 우대·분활 상환 등을 꼽으며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을 촉구했다.

27일 소상공인연합회가 소상공인 1345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소상공인 금융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87.6%가 ‘현재 대출금 상환으로 힘들다’고 답했다. 지난해 대비 대출 잔액이 증가한 소상공인은 59.7%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장기화된 경기 악화로 부채가 늘어난 것과 더불어 기준금리가 올라 금융비용이 큰 폭으로 증가한 게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이처럼 소상공인의 금융비용 부담이 커진 가운데 매출이 낮은 점도 어려움으로 작용하고 있다. 올 상반기 월평균 매출액을 묻는 질문에 ‘500만 원 미만’이라고 응답한 소상공인이 32.6%로 가장 많았다. 이어 ‘500~1000만 원’(19.4%), ‘3000만 원 이상’(18.7%) 순으로 집계됐다. 연매출을 묻는 질문에는 응답자의 절반 이상인 52%가 ‘1억 2000만 원 미만’이라고 답했다.

대출 관련 가장 큰 애로사항으로는 ‘금리 인상에 따른 이자 부담 증가’가 45.9%로 1위를 차지했다. 이어서 ‘대출 한도 제한에 다른 추가 대출 불가’(31.3%), ‘복잡한 대출 절차 및 구비서류’(8.8%) 순이었다. 아울러 ‘만기도래’(7.1%), 연체로 인한 상환 독촉도(3.3%) 등으로 인해 소상공인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필요한 소상공인 금융 지원 정책(복수 응답)에 대해 응답자 51.7%는 ‘소상공인 금리 우대를 통한 이자 절감’을 꼽았다. 이어 ‘대출원금에 대한 장기 분할납부(10~20년 이상) 시행’(45.9%), ‘소상공인 업종별 맞춤형 대출 상품 개발’(19.7%) 순으로 높게 나타났다.

차남수 소공연 정책홍보본부장은 “2023년 3월 말 기준 소상공인 대출 총액은 1034조 원에 달한다”며 “하지만 정부의 만기 연장과 상환 유예 지원을 받고 있는 여신은 전체 대출에 8.25%에 불과한 85조 3000억 원”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 실태조사 결과 10%가 넘는 소상공인이 대출 만기 도래 및 상환 독촉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소상공인의 금융비용 부담을 실질적으로 해소하기 위해 저금리 대출 확대 및 만기 연장, 상환 유예 등 금융 지원 대상을 전체 자영업자 대출로 확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