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첨금 찾아가세요”… 올해 미수령 로또 당첨금 358억원 육박

143
10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린 대국민 로또 645 추첨 공개방송에 앞서 로또 추첨 장비 비너스의 작동 테스트가 진행되고 있다 20230610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10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린 ‘대국민 로또 6/45 추첨 공개방송’에 앞서 로또 추첨 장비 ‘비너스’의 작동 테스트가 진행되고 있다. 2023.06.10[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복권 당첨자가 찾아가지 않아 소멸된 당첨금이 올해 8월 기준 436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28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양경숙 의원이 기획재정부 복권위원회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1∼8월 미수령으로 소멸된 복권 당첨금은 435억9700만원에 달한다.

로또(온라인복권), 추첨식 인쇄·전자복권 당첨금은 지급개시일로부터, 즉석식 인쇄·전자복권은 판매 기간 종료일로부터 1년간 당첨자가 찾아가지 않으면 복권기금으로 귀속된다.

올해 8월까지 복권기금으로 들어간 당첨금 중 357억5800만원은 로또 당첨금이다.

로또 1등 당첨금 83억1300만원(3건)도 찾아가지 않아 복권기금으로 들어갔다.

2등 당첨금은 8억5000만원(16건), 3등 당첨금은 13억7300만원(953건), 4등 당첨금은 43억1400만원(8만6274건)이며, 각각 소멸시효에 이르렀다.

로또 당첨금 중 미수령 건수와 합계 액수가 가장 많은 것은 5등 당첨금으로 418만1658건, 총 209억800만원에 육박한다.

이외에도 연금복권은 27억5500만원, 인쇄복권은 50억8400만원의 당첨금을 찾아가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양경숙 의원은 “복권에 당첨되고도 당첨금을 수령하지 못하는 사례를 줄여나가야 한다”며 “적극적인 홍보와 소멸시효 기간 연장 등 제도적 개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