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수출 12개월 연속 감소…4개월째 불황형 흑자

365

작년 10월 이후 수출 감소율 최저치

수입 16.5% 줄며 무역수지 37억 달러 흑자

인천 연수구 인천신항 컨테이너 터미널.ⓒ뉴시스 인천 연수구 인천신항 컨테이너 터미널.ⓒ뉴시스

수출이 12개월 연속 내림세를 보였다. 무역수지는 수입이 더 많이 줄어들면서 4개월 연속 흑자를 기록한 가운데 최근 2년내 최대 규모를 기록했다. 다만 수입이 수출보다 커서 기록한 흑자기조로 불황형 흑자라는 평가를 피할 수 없는 상황이다.

1일 산업통상자원부가 발표한 ‘2023년 9월 수출입동향’에 따르면 9월 수출은 전년 대비 4.4% 감소한 546억6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9월에는 수출이 감소세로 전환된 지난해 10월 이후 가장 낮은 수출 감소율을 기록하며 2개월 연속 한 자릿수 감소율을 이어나갔다.

조업일수를 고려한 일평균 수출 또한 26억 달러로 지난해 10월 이후 최고 실적을 보이며 지난해 9월(26억6000만 달러)과 매우 근접한 수치를 기록했다. 한편 수출물량은 수출액 감소에도 불구하고 전년대비 0.3% 증가했다.

품목별로 살펴보면 우리 최대 수출품목인 반도체 수출은 작년 10월 이후 최고 실적인 99억 달러를 기록, 1분기 저점 이후 수출 회복 흐름을 이어나갔다.

15개월 연속 수출 증가를 기록한 자동차(10%, 역대 9월중 1위)를 포함해 일반기계(10%), 선박(15%), 철강(7%), 디스플레이(4%), 가전(8%) 등 6개 주력 품목의 수출도 전년대비 증가했다.

석유제품(-7%)·석유화학(-6%) 등의 수출 감소율도 한 자릿수를 기록하며 두 자릿수 감소율을 보인 8월 대비 크게 개선됐다.

지역별로는 9월 대(對)중국 수출은 올해 최고 실적인 110억 달러를 기록, 2개월 연속 100억 달러 이상을 기록했다. 대중국 무역수지(-1억 달러)도 대폭 개선되며 올해 3월 이후 6개월 연속 개선흐름을 이어나갔다.

대미국(9%)·EU(7%) 수출은 자동차·일반기계의 양호한 수출실적을 바탕으로 역대 9월 실적 중 1위를 기록하며 2개월 연속 증가세를 이어나갔다.

올해 들어 두 자릿수 감소율을 기록하던 대아세안 수출은 일반기계·석유화학·철강 등 주요 품목의 수출 증가에 따라 감소율이 한 자릿수(△8%)로 개선됐다. 특히 아세안 수출의 52%을 차지하는 베트남의 경우 2개월 연속 수출 플러스(3%)를 이어나갔다.

한편 수입은 -16.5% 감소한 509억6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원유(-16%), 가스(-63%), 석탄(-37%) 등 에너지 수입이 감소(-36%)함에 따라 감소세가 이어졌다. 에너지 외에도 반도체, 반도체 장비 등의 수입이 감소세를 이어갔다.


9월 무역수지는 최근 2년 내 최대 흑자규모인 37억 달러를 기록하며 4개월 연속 흑자흐름을 이어나갔다.

방문규 산업부 장관은 “우리 수출이 세계적 고금리 기조, 중국의 경기둔화, 공급망 재편 등 여전히 녹록지 않은 대외여건 속에서도 개선흐름을 이어나가고 있다”며 “수출 주무 장관으로서 막중한 책임감을 가지고 수출 반등을 최우선 순위에 두고 수출 유관부처·지원기관·경제단체·업종별 협단체 등과 함께 모든 역량을 결집하여 총력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