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發 사우디 경유 항공 승객 100여명 수하물 잃어버려

143
인천發 사우디 경유 항공 승객 100여명 수하물 잃어버려
황금연휴에 붐비는 인천국제공항. 연합뉴스

연휴를 앞두고 인천에서 출발해 사우디아라비아를 경유해 유럽과 아프리카 국가 등으로 떠난 승객 100여명이 수하물을 분실해 불편을 겪고 있다.

1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사우디아라비아 국적 항공사 사우디아항공 SV899편(B787)를 탑승한 승객들은 지난달 27일 오후 11시 43분쯤 인천국제공항에서 출발했다. 이후 사우디아라비아 제다 킹 압둘아지즈 국제공항을 경유해 런던·파리·로마·카이로 등 각자 최종 목적지에 도착했지만 위탁수하물을 모두 받지 못했다.

경유 시 수하물 인계 과정에서 문제가 생겨 킹 압둘아지즈 공항에 짐이 머물러 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문제의 항공편에 탑승한 승객은 100여명이다. 한 사람당 짐을 2∼3개 부친 경우도 있어 총 200여개 수하물의 행방이 묘연한 것으로 전해졌다.

피해 승객들은 카카오톡 오픈채팅방에 모여 피해 상황을 공유하며 대책을 논의하고 있다. 피해 승객 중 일부가 이용한 여행사와 도착 국가 영사관 등에서는 관련 신고를 접수해 지원 방안 등 검토에 나섰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