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위 1%’ 가수 연 소득 평균 38억원… 99%는 1100만원

105

가수·운동선수·유튜버의 소득 쏠림 현상이 심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7일 국세청이 이수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2021년 소득 상위 1% 가수 99명의 1인당 사업소득은 38억원이었다. 반면 나머지 99%인 9761명의 1인당 사업소득은 1100만원에 불과했다.

상위 1% 가수의 소득이 전체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76.9%에 달했다. 2019년 60.1%, 2020년 70.6%에 이어 빠르게 상승하는 모습이다. 소득이 일부에만 집중되는 쏠림 현상이 심화하고 있다는 의미다.

운동선수와 유튜버 역시 소득 격차가 커지는 것으로 분석됐다. 상위 1% 운동선수 375명의 1인당 연평균 사업소득은 8억원이었지만 나머지 99%인 3만7143명의 1인당 소득은 800만원에 불과했다.

전체 소득에서 상위 1% 소득이 차지하는 비중은 2019년 49.6%에서 2020년 48.2%로 떨어졌지만 2021년 49.6%로 다시 커졌다. 상위 1% 유튜버 342명의 1인당 평균 사업소득은 3억6600만원이었고 이들을 뺀 나머지 3만3877명(99%)의 평균 사업소득은 600만원에 그쳤다. 상위 1%의 소득 비중은 2019년 28.8%, 2020년 36.4%, 2021년 37.6%로 상승하는 추세다.

이수진 의원은 “소득 불균형이 해소돼야 한류 스타와 스포츠 선수, 유튜버들이 건강한 환경에서 활동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