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바게뜨, 캐나다 3호점 오픈…북미 영토 확장

159

[더구루=김형수 기자] 파리바게뜨가 캐나다 3호점을 오픈했다. 글로벌 사업 거점 캐나다 사업 확대에 속도를 내고 있다. 

7일 업계에 따르면 파리바게뜨는 캐나다 온타리오주 뉴마켓(Newmarket)에 신규 매장을 오픈했다. 이번 출점에 따라 파리바게뜨가 캐나다에서 운영하는 매장은 3곳으로 늘어났다. 파리바게뜨는 △온타리오주 토론토(Toronto) △앨버타주 에드먼턴(Edmonton) 등에서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파리바게뜨는 뉴마켓점에서 △패스트리 △케이크 △샌드위치 등 베이커리 메뉴와 커피를 비롯한 음료를 판매하고 있다. 커다란 창을 내고 그 앞에 테이블을 설치해 고객들이 빵과 커피를 즐기며 편안하게 쉴 수 있는 공간을 조성했다. 

지난 3월 캐나다에 진출한 파리바게뜨는 현지 사업 확대에 박차를 가한다는 방침이다. 파리바게뜨는 올해 캐나다 △앨버타주 캘거리(Calgary) △브리티시컬럼비아주 밴쿠버(Vancouver) 등에 신규 점포를 낸다는 방침이다.

연내 캐나다 8호점을 오픈하고, 오는 2030년 미국과 캐나다를 포함한 북미 지역에 1000개 이상 점포를 조성하겠다는 목표다. <본보 2023년 8월 29일 참고 허영인 SPC 회장 경영전략 빛났다…파리바게뜨, 북미 공략 속도>

앞서 파리바게뜨는 지난 2020년 캐나다 법인을 설립하고 현지 사업 전개를 위한 만반의 준비를 해 왔다. 캐나다는 미국에 이어 세계 2위 규모 프랜차이즈 시장을 보유한 영미권 대표 시장으로 꼽힌다. 

허진수 파리바게뜨 사장은 캐나다 1호점 오픈 당시 “캐나다는 영미권 시장이면서도 범(凡)프랑스 문화권까지 아우르고 있어 파리바게뜨 글로벌 사업에 전략적으로 중요한 시장”이라면서 “9조달러에 이르는 세계 식품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적극적인 글로벌 사업을 전개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