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리 17% 카드론’ 이용자수, 60대 노년층만 17만명 늘었다

195

코로나19 이후 3년 6개월 동안 60대 이상 노년층의 카드론 잔액과 이용자 수가 각각 2조5000억원, 17만명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금융감독원이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송석준 국민의 힘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카드론 잔액이 2019년 말 29조1100억원에서 올해 6월 말 34조8500억원으로 5조7400억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대별로 30대를 제외하고 전 연령대에서 카드론 잔액이 증가한 데 반해, 이용자 수는 60대 이상을 제외하고 전 연령대에서 감소했다. 20대는 ‘잔액 2100억원 증가·이용자 수 3만명 감소’, 30대는 ‘잔액 6500억원 감소·이용자 수 25만명 감소’, 40대는 ‘잔액 8800억원 증가 ·이용자 수 24만명 감소’, 50대는 ‘2조7800억원 증가·이용자 수 1만명 감소’했다. 유일하게 60대 이상만 잔액과 이용자 수가 모두 증가했다.

특히 60대 이상 노년층의 카드론 잔액 증가율은 57.3%로 타 연령대 대비 코로나19 이후 잔액 증가 속도가 가장 빨랐던 것으로 드러났다. 문제는 카드론의 평균 금리가 9월 기준 최저 11.66%에서 최고 17.2%로 높다는 점이다. 게다가 카드사들의 조달금리인 여전채 3년물 금리가 지속해서 상승하고 있어, 향후 카드론 금리가 인상될 가능성이 크다. 이에 따라 카드론 이용자들의 이자 부담도 더욱 커질 전망이다.

상대적으로 소득기반이 취약한 카드론 이용 노년층의 원리금 상환 부담 가중과 부실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송 의원은 “코로나19 이후 소득이 취약한 중저신용 노년층의 생계형 급전 대출이 카드론으로 몰린 것으로 보인다”며 “향후 카드론 금리 인상이 예상됨에 따라, 중저신용 노년층의 원리금 부담 완화를 위한 금융당국의 적극적인 선제대응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