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UAE 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 타결···중동 비관세 시장 개방

81

경상수지 7년만에 적자…수출부진 원인<YONHAP NO-4205>“></td>
</tr>
<tr>
<td class=부산항 신항 /사진=연합뉴스

우리나라가 14일 아랍에미리트(UAE)와 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CEPA) 협상을 최종 타결했다. 중동 국가와 첫 자유무역협정 체결이다.

이날 산업통상자원부는 안덕근 통상교섭본부장과 타니 빈 아흐메드 알 제유디 UAE 경제부 대외무역 특임장관이 서울에서 통상장관 회담을 열고 CEPA 협상 최종 타결을 확인하는 공동선언문에 서명했다고 밝혔다.

CEPA는 관세 인하를 통한 상품과 서비스 등 시장 접근을 확대하면서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과 교류를 강화하는 자유무역협정이다.

한국은 92.8%, UAE는 91.2% 품목의 관세를 10년 이내 철폐하기로 했다.

UAE는 한국의 주요 수출품인 자동차, 자동차 부품, 가전, 무기류, 쇠고기·닭고기·과일·라면을 비롯한 농축수산물 등 관세를 철폐한다.

UAE는 현재 자동차 등 주요 상품에 5% 관세를 일률 부과하고 있어 한국이 UAE에서 자동차 수출 가격 경쟁력이 높아질 수 있다.

또한 UAE는 한국 온라인 게임, 의료, 영상·음악 콘텐츠 등에 대해서도 개방하기로 했다.

한국은 UAE에서 수입하는 원유, 석유화학 제품, 대추야자 등에 대한 관세를 철폐해 나간다.

한국은 전체 원유 도입량의 약 10%를 UAE에서 수입하고 있다. 지난해는 UAE에서 원유 92억달러를 수입했다. CEPA가 발효되면 현재 원유 등에 부과되는 3% 관세가 10년에 걸쳐 철폐된다.

정부는 에너지 안보 중요성이 커지는 상황에서 UAE 원유 관세 철폐로 안정적 원유 공급을 바라고 있다.

양국은 CEPA에 에너지·자원, 바이오 경제, 스마트팜, 헬스케어, 첨단산업 등 5대 핵심 협력 분야 부속서도 포함했다.

정부는 UAE를 거점으로 다른 중동 국가와 교역 확대를 기대하고 있다. 내년 상반기 협정문 정식 서명을 추진하고 국회 비준을 거쳐 조속히 협정을 발효할 방침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