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덕수 “한국, 국제사회 도움으로 여기까지…과실 돌려드릴 때”

163
동포 대표 초청 만찬간담회 참석한 한덕수 총리
    서울연합뉴스 유럽 4개국을 순방중인 한덕수 국무총리가 12일현지시간 크로아티아 자그레브 쉐라톤호텔에서 열린 동포 대표 초청 만찬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31012 국무총리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2023-10-12 231218
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유럽 4개국을 순방중인 한덕수 국무총리가 12일(현지시간) 크로아티아 자그레브 쉐라톤호텔에서 열린 동포 대표 초청 만찬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국은 국제사회 도움으로 여기까지 성공했다. 이제 그 성공의 과실을 돌려드릴 때다”

한덕수 국무총리가 14일 2030 세계박람회(엑스포) 부산 유치에 전력을 기울이는 이유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지난 8일부터 유럽 4개국(프랑스, 덴마크, 크로아티아, 그리스 등)을 순방 중인 한 총리는 이날 귀국 전 본인 페이스북에 “부산엑스포를 유치하려 힘쓰는 것이 단순히 경제적 효과만 기대해서는 아니다”고 적었다.

한 총리는 “부산 엑스포를 통해 고도성장에 성공한 노하우는 물론, 기후변화나 양극화 같은 지구 공통의 난제를 푸는 해법을 세계 각국과 나누려 한다”며 “그것이 한국이 단순한 경제강국을 넘어 진정으로 존경받고 사랑받는 국가가 되는 길일 것이다”고 강조했다.

총리실에 따르면 한 총리는 이번 순방 마지막 방문국인 그리스에서 지난 13일(현지시간) 미초타키스 그리스 총리와 회담해 양국 간 실질 협력을 논의하고, 부산엑스포 유치를 지지해 달라고 요청했다.

한 총리는 “지난 9월 유엔에서 양국 정상회담이 열린 데 이어 이번에 총리로서 6년 만에 그리스를 공식 방문해 기쁘다”며 “그리스는 한국전 참전 혈맹국이자 민주주의 등 공동의 가치를 공유하는 국가로서 그동안 긴밀히 협력해 온 해운·조선 외에도 첨단산업, 재생에너지, 친환경 선박 분야로 협력을 확대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또 한 총리는 미초타키스 총리 회담에 앞서 카테리나 사켈라로풀로 그리스 대통령과도 면담했다.

한 총리는 또한 한국전 참전 기념비를 찾아 헌화하고 한국전 참전 그리스 용사와 만찬을 함께하며 감사의 뜻을 표했다. 한 총리는 이 자리에서 “참전용사를 포함한 국제사회의 지원으로 대한민국의 오늘이 있다”며 “참전용사들이 살아계신 동안 더 정성껏 모시고 챙겨야겠다고 다짐한다”고 말했다.

한편 한 총리는 기업인 간담회 일정을 끝으로 6박 8일간의 이번 순방 일정을 마무리하고 오는 15일 귀국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