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온 중국발 크루즈, 4년 만에 인천항 입항

52

크루즈 승객 2545명 제주 거쳐 인천항 도착

연합뉴스인천시 연수구 인천항 국제여객터미널에 입국한 중국인 관광객들이 이동하고 있다.

코로나19 여파로 끊긴 중국발 크루즈가 4년 만에 인천항에 입항했다. 중국발 크루즈 예약이 이미 20척을 넘어서면서 내년부터 인천항을 통한 중국인 단체 관광이 더욱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13일 인천항만공사 등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쯤 중국 아도라크루즈 선사의 8만5000톤(t)급 메디테라니아호가 중구 인천항 크루즈 전용 터미널에 입항했다. 이 선박은 11일 중국 톈진에서 승객 2545명을 태우고 출항한 뒤 제주를 거쳐 인천에 도착했다.

중국발 크루즈가 인천항에 들어온 건 2019년 10월 이후 4년만에 처음이다. 인천항 크루즈 운항은 코로나19 사태로 3년 넘게 멈췄다가 올해 3월 재개됐다. 이후 지난달 말까지 7척이 인천에 입항했지만 중국에서 출발한 크루즈는 없었다.

이날 입항한 메디테라니아호는 인천에서 11시간가량 정박한 뒤 톈진으로 다시 돌아갈 예정이다.

인천항만공사는 내년부터 인천을 찾는 중국발 크루즈가 대폭 증가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미 중국 톈진에서 출발하는 크루즈 20척이 인천 기항을 예약했다고 전해졌다.

인천항만공사 관계자는 “중국인의 한국행 단체관광 재개로 중국발 크루즈가 계속 늘어날 것으로 예상한다”며 “인천항 일대 관광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인천시 등과 협력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