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건축 앞둔 ‘단지 내 상가’ 인기···강남구 1㎡당 최고 1.5억원

147
25일 오후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 전망대 서울스카이에서 바라본 시내 아파트 단지 모습 20230125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아파트 재건축 관련 투자 수요가 단지 내 상가로도 퍼지면서 매매 가격이 1㎡당 1억5천만원에 육박하는 것으로 파악된다.

16일 종합 프롭테크 기업 직방에 따르면 올해 들어 지난 8월까지 1㎡당 매매가격이 상위 10위에 드는 단지 내 상가는 모두 서울 강남구에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매매가가 가장 높은 단지 내 상가는 서울 강남구 도곡동의 우성상가로, 지난 8월 지하층 5.09㎡가 7억5000만원에 거래돼 1㎡당 1억4735만원을 기록했다.

2위 역시 우성상가 지하층 5.12㎡가 7억5000만원에 매매돼 1㎡당 1억4648만원을 기록한 경우였다. 1∼10위를 우성상가(5개)와 미성상가(1개), 상록수 단지 내 상가(4개)가 나눠 가졌다.

인천·경기 지역에서 1㎡당 매매가격이 가장 비싼 단지 내 상가는 경기 안양시 만안구 안양동의 벽산아파트 단지 내 상가로, 지하층 9.22㎡가 2억3000만원에 거래되면서 1㎡당 2495만원의 매매가를 기록했다. 2위는 경기 성남시 분당구 분당동 67 건영아파트 단지 내 상가로, 1층 17.40㎡가 4억2500만원에 거래돼 1㎡당 매매 가격은 2443만원을 기록했다.

인천·경기 지역에서 역시 1㎡당 매매 가격이 상위 10위 안에 드는 단지 내 상가 중 5개는 30년 이상 된 노후 아파트의 단지 내 상가였다.

그 외 지역에서는 부산 해운대구 우동 대우마리나아파트 단지 내 상가의 1㎡당 매매가격이 가장 비쌌다. 이곳 지하층 9.02㎡는 2억6000만원에 계약돼 1㎡당 2882만원으로 집계됐다. 2위는 부산 해운대구 재송동 더샵센텀파크1차아파트 1층 27.68㎡로 7억2000만원에 거래돼 1㎡당 2601만원으로 나타났다.

직방 관계자는 “단지 내 상가의 경우 아파트 재건축 관련 투자 수요의 영향을 많이 받았다”며 “재건축 투자 수요가 아파트 외에도 단지 내 상가에 유입되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