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익표 “양평고속도로 의혹, 尹 동문 휴게소 특혜로 번져”

99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6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6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6일 “서울-양평고속도로 의혹이 윤석열 대통령의 동문에게 휴게소 특혜까지 줬다는 의혹으로 번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홍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국토교통부가 국정감사 직전 노선의 변경을 합리화하기 위한 경제성 분석 자료를 일방적으로 발표했으나, 왜곡·조작이 있다는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국토부 장관은 용역업체에 책임을 떠넘기는 데 급급하고, 검증 자료를 숨기고 있다”며 “여기에 더해 윤 대통령 테마주 업체에 대한 고속도로 휴게소 특혜 의혹까지 불거졌다”고 지적했다. 

고속도로 휴게소 특혜 의혹은 변경된 서울-양평고속도로 종점에서 불과 1㎞ 떨어진 곳에 건설 중인 남한강 휴게소 운영권이 윤 대통령의 대학동문이 운영 중인 업체에 석연치 않은 방식으로 넘어갔다는 내용이 핵심이다.

홍 원내대표는 “국민세금으로 휴게소를 거의 다 지어놓고, 대통령의 대학 동문이라는 이유로 수년간 수혜를 입은 업체에게 종점 변경으로 인한, 막대한 혜택까지 몰아준 비상식적인 일이 벌어진 것”이라며 “국민은 윤 대통령이 말한 공정과 상식이 어디에 있는지 묻고 있다. 성실하게 자료를 제출하고, 사실을 밝히라”고 압박했다.

권칠승 수석대변인은 최고위원회의 이후 취재진과 만나 “자체 조사서 국민들이 가장 관심 있는 사안이 서울-양평고속도로 의혹이었다”며 “특히 윤 대통령 동문의 휴게소 특혜 의혹 추가됐는데 그게 반영된 게 아닌가 싶다”고 전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