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기아, 중동 시장 점유율 20%까지 늘린다…55만 대 판매 목표

106

현대차·기아, 2030년께 55만 대, 점유율 20% 목표
지난해 32만 대 판매…10년 내 20만 대 판매 늘려

사진제공=현대자동차그룹현대자동차, 기아 양재 사옥.

현대자동차·기아가 ‘기회의 땅’ 중동에서 2030년께 55만 대를 판매하겠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현대차·기아는 2030년 전후로 산업 수요 300만 대 돌파가 예상되는 중동에서 현대차 35만 대(2032년), 기아 21만 대(2030년)를 판매하겠다고 20일 밝혔다. 올해부터 중동에서 연평균 약 6.8%씩 판매를 늘려 2030년 즈음 20%에 가까운 시장 점유율을 확보하겠다는 것이다.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중동에서 약 229만 대의 차량이 판매됐다. 현대차는 18만2934대를 판매해 8.0%, 기아는 약 14만1505대를 판매해 6.2%의 점유율을 기록했다. 지난해 합산 판매량은 32만4439대다.

현대차는 1976년 바레인을, 기아는 1975년 카타르를 시작으로 중동 시장에 진출했다.

꾸준히 판매를 늘려오던 양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이전인 2019년 합산 30만 대 판매를 돌파했다. 코로나19가 한창이던 2020년 30만 대 선이 무너졌으나 이듬해 다시 30만 대 판매를 회복했다.

현대차·기아는 올해 3분기까지 중동에서 현대차 16만2655대, 기아 11만8442대 등 총 28만1097대를 판매하며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4.2%(현대차 17.7% 증가, 기아 9.7% 증가) 성장한 판매 실적을 기록했다.

현대차·기아는 2030년 즈음부터 300만 대 이상의 자동차가 팔릴 것으로 예상되는 중동에서 입지를 더욱 강화하기 위해 다양한 전략을 공개했다.

현대차는 △전기차 비중 확대 △신규 차급 진출 △커넥티드 카 서비스 출시 △딜러 판매 역량 증대 △기업의 사회적 책임(CSR) 강화 등을 통해 2032년 중동에서 35만 대를 판매할 계획이다.

기아는 △전기차 비중 확대 △전략 모델 개발 △보다 쉬운 EV 경험 기회 제공 △중동 특화 마케팅 및 커뮤니케이션 △딜러 채널 다각화 등을 통해 2030년 21만 대를 판매한다는 계획이다.

현대차·기아 관계자는 “ 동은 성장 잠재력이 높고 나라마다 다양한 특성이 있는 만큼 시장별 차별화된 상품전략과 서비스를 통해 프리미엄 브랜드 이미지를 구축하고 판매 및 점유율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며 “전동화 모델을 늘리는 등 중동 공략을 위한 다양한 방안을 지속 마련해 중동 시장에서 현대차·기아의 입지를 높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