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 군인은 햄버거가 공짜?”…아랍권, 맥도날드 불매운동 확산

84
미국 시카고의 맥도날드 매장 모습. (AP/뉴시스)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무장단체 하마스 간 전쟁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미국 패스트푸드 프랜차이즈 맥도날드가 이스라엘 군인과 병원에 무료 음식을 제공하겠다고 밝혀 중동 지역에서 불매 운동이 확산하고 있다.

21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이스라엘 맥도날드 측은 18일 X(옛 트위터)를 통해 “보안 인력과 지역 병원에 10만 개의 음식을 기부했으며 구조 지원 및 보안 인력에 50% 할인을 제공한다”고 밝혔다.

이후 주변 중동 지역에서는 거센 반발이 일었다. 최근 튀르키예, 레바논, 이집트 내 맥도날드 지점 다수는 공격을 받아 유리창이 깨지는 등의 피해를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집트 유명 틱톡커 아마드 나기는 “우리가 매일 먹고 이집트 전역에 지점을 두고 있는 이 유명한 레스토랑은 오늘부터 우리 근처에 있어선 안 된다”며 “이것(불매운동)이 우리가 할 수 있는 최소한의 일”라고 말하는 영상을 게재했다. 해당 영상은 130만 회가 넘는 조회 수를 기록했다.

중동의 일부 지점들은 “군인에게 음식을 제공하기로 한 이스라엘 운영사의 결정과 자사는 관련이 없다”고 선을 긋거나, 팔레스타인과 연대해 가자 지구에 음식이나 성금을 기부하기도 했다.

쿠웨이트 맥도날드를 운영하는 ‘알 마우셔지 케이터링 컴퍼니’는 성명을 통해 “이스라엘 사업자가 한 행동은 개인적이고 사적인 판단”이라면서 “사업자의 승인이나 지시를 받은 것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이집트 맥도날드 운영사인 맨푸드는 22일 가자지구 구호 활동을 위해 65만 달러(약 8억8000만 원)를 기부하겠다고 발표했다. 카타르, 쿠웨이트, 오만, 바레인, 아랍에미리트(UAE), 사우디아라비아, 레바논, 튀르키예 등 지부가 가자 지구에 기부금을 보낸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해 미국 맥도날드 본사 측은 “(이스라엘 지부의) 정치 및 자선 활동에 대한 조사를 진행 중”이라며 “우리의 최우선 순위는 현장 직원의 안전을 보장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