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LG전자, KES 2023 동시 참가…”혁신 기술로 경쟁”

181
삼성전자와 LG전자가 한국전자전(KES) 2023에 동시 참가해 일상생활 속 새로운 솔루션을 제시한다.
 
24일 업계에 따르면 이날부터 오는 27일까지 서울 코엑스에서는 KES 2023이 열린다. 여기서 삼성전자는 스마트 타운 공간을 조성한다. 혁신적인 가전, 모바일 제품과 함께 스마트싱스 연결성을 경험할 수 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공간은 크게 스마트 홈과 스마트 파크로 나뉜다.
 
스마트 홈의 현관에서는 전기 요금 절감 노하우를 소개한다. 스마트싱스를 통해 에너지 사용량부터 누진 구간 관리, 예상 전기 요금을 한눈에 확인할 수 있다. 또 ‘탄소 집약도 인사이트’로 에너지 및 탄소 저감량을 볼 수 있다.
 
거실에서는 스마트한 펫 케어 팁을 제공한다. 홈 카메라 360과 비스포크 제트봇 인공지능(AI)을 통해 외출 시 반려동물의 상태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 가능하다. 취미를 주제로 한 공간에서는 게이밍 허브를 통해 별도 콘솔 없이 다양한 게임을 즐길 수 있다.
 
스마트 파크에서는 갤럭시Z 플립5, 갤럭시Z 폴드5, 갤럭시탭 S9 시리즈 등 최신 모바일 제품과 마이크로 LED TV, 비스포크 그랑데 AI 세탁건조기와 같은 혁신 제품을 전시했다.
 
김성욱 삼성전자 한국총괄 부사장은 “이번 전시에 소비자의 관심사와 취향이 반영된 일상에서 자연스럽고 영향력 있게 제품과 스마트싱스의 연결성을 경험할 수 있도록 마련했다”며 “앞으로도 가전, 모바일, IT 기기의 통합 연결 경험을 통해 일상의 혁신을 주도하는 다양한 기술과 서비스를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한국전자전KES 2022 당시 삼성전자 전시장 모습사진삼성전자
지난해 한국전자전(KES) 2022 당시 삼성전자 전시장 모습[사진=삼성전자]

LG전자는 약 890㎡ 규모 전시관을 ‘LG 갤러리’로 꾸몄다. 공간 전면에 있는 라이프즈굿(Life’s Good) 스퀘어에서는 브랜드 슬로건 Life’s Good의 핵심 가치를 조형물과 브랜드 영상을 통해 체험할 수 있다.
 
또 LG 갤러리 중앙에서는 세계 최초 무선 올레드 TV인 ‘LG 시그니처 올레드 M’을 비롯해 LG 시그니처 세탁건조기 등 초프리미엄 가전 LG 시그니처 라인업을 전시했다. 특히 이 공간은 바닥 아래 물이 천정에서 쏟아지는 빛과 제품을 거울처럼 반사해 LG 시그니처 제품이 설치된 공간 전체를 하나의 작품처럼 느끼게 한다.
 
젠지(GenZ·Z세대) 맞춤 공간도 마련했다. 프리미엄 신발관리 솔루션 스타일러 슈케어·슈케이스, 무드업 냉장고가 신발, 피규어 등 소품과 함께 힙한 분위기를 연출한다. 직접 무드업 냉장고 색상을 취향에 맞게 바꿔볼 수 있다.
 
LG전자가 국내 브랜드 최초로 내놓은 폴더블 노트북 ‘그램 폴드’도 체험해 볼 수 있다. 이 제품은 접으면 12형 노트북, 펼치면 17형 태블릿이나 전자책 등 다양한 형태로 활용된다.
 
아울러 LG전자의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활동에 따른 성과를 살펴볼 수 있다. 외관에 재활용 플라스틱을 적용한 식물 생활가전 ‘LG 틔운 미니’와 틔운 씨앗키트 300개를 쌓아 올린 4m 높이 조형물 등을 한자리에서 경험할 수 있다.
 

지난해 한국전자전KES 2022 당시 LG전자 전시장 모습사진LG전자
지난해 한국전자전(KES) 2022 당시 LG전자 전시장 모습[사진=LG전자]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