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G모빌리티, 자율주행 스타트업 ‘에이투지’와 개발 협력…”토레스 자율주행차 기대”

128

KG모빌리티가 국내 대표 자율주행 스타트업과 손잡고 관련 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한다. 이를 통해 자금, 기술력 등의 문제로 운전자보조시스템(ADAS), 자율주행 등에서 뒤쳐졌다는 평가를 뒤집겠다는 방침이다.

KG모빌리티는 지난 20일 대구 엑스코에서 열린 ‘2023 대한민국 미래모빌리티엑스포'(2023 DIFA)에서 국내 자율주행 소프트웨어(SW) 스타트업 ‘오토노머스에이투지'(에이투지)와 자율주행 시스템 개발 협력과 자율주행 차량 제조를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양사는 자율주행 핵심 역량을 토대로 미래 기술 경쟁력 확보는 물론 자율주행의 완성도를 높이는 데 협력할 계획이다.

이번 자율주행 시스템 협력 개발 MOU에는 △자율주행 기술고도화 협력 △미국자동차공학회(SAE) 기준 레벨2 ADAS 고도화 공동개발 △SAE 레벨3(유인 자율주행시스템) 자율주행 차량 공동개발 △SAE 레벨4(무인 자율주행 시스템) 자율주행 플랫폼 공동개발 △운전자 주행보조 및 자율주행 시스템 사양 개발 협력 △자율주행 차량 양산화 목적 부품 공유 등 양사의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기술협력과 공동개발에 대한 내용을 담고 있다.

KG모빌리티는 이번 에이투지와의 협력을 기반으로 KG모빌리티의 ADAS 브랜드인 ‘DEEP CONTROL’ 기술 고도화와 함께 레벨3 자율주행 개발의 발판을 마련하게 됐다. DEEP CONTROL은 차량의 가∙감속과 조향장치의 동시 제어를 지원하는 기술이다. 해당 기술 고도화를 통해 자율주행에 근접한 차별화된 편의·안전성을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향후에는 에이투지의 레벨4 자율주행 운영 노하우를 기반으로 관련 서비스 모델 확장도 노린다는 방침이다.

양사의 기술협력은 KG모빌리티가 지난달 21일 ‘KG 모빌리티 미래 발전 전략’ 기자 간담회에서 발표한 ‘자율주행 로드맵’의 일환으로 진행되는 것이다. KG모빌리티는 향후에도 다양한 분야의 자율주행 핵심기술 업체들과의 협력을 토대로, 안전하고 완전한 KG 모빌리티만의 자율주행의 완성도를 높여나갈 예정이다.

에이투지는 최근 340억원의 시리즈B 펀딩을 마무리 짓고, 2023 DIFA에서 자체 개발한 자율주행 SW를 탑재한 전용 전기차를 공개했다. 이 차량은 2024년 ‘프로토카’로 개발되고, 2025년 레벨4 자율주행 관련 법안이 통과된다면 전 세계 자율주행 시장에 큰 파장을 불러 일으킬 것으로 보인다. 이번 KG모빌리티와의 협력을 통해 선행연구, 제조역량 등의 분야에서 긴밀한 협력도 기대하고 있다.

권용일 KG모빌리티 기술연구소장은 “미래 자율주행 시장은 단일 기업만의 기술 역량이 아닌, 다양한 분야의 핵심기술의 융화와 시너지를 통해 미래 모빌리티 산업의 핵심 분야로 자리할 것”이라며 “기술 고도화와 변화의 흐름 속에 국내 최고 자율주행 SW 업체인 에이투지와의 기술협력과 공동개발은 KG 모빌리티의 자율주행 경쟁력 확보와 혁신을 선동하는 기업으로 도약하는 변곡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삼프로TV 류종은 기자 rje312@3protv.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