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뱅크 ‘금리보장 서비스’로 2년간 고객에 45억 이자혜택

394
사진 케이뱅크
[사진= 케이뱅크]

케이뱅크는 ‘금리보장서비스’를 출시한 뒤 2년 동안 고객에게 45억원의 이자 혜택을 지급했다고 26일 밝혔다.

금리보장서비스는 고객이 가입한 ‘코드K 정기예금’ 상품의 금리가 가입한지 2주 내에 오르면 자동으로 인상된 금리를 소급 적용해주는 서비스다. 지난 2021년 10월부터 도입해 운영 중인 상품으로, 금융권에서는 유일하게 운영되고 있다. 상품 가입 시 별도 절차 없이 금리보장서비스에 자동 가입되며, 14일 이내 서비스가 적용되면 앱 알림으로 안내한다.

도입 이후 2년동안 고객에게 추가로 지급한 이자는 총 16차례에 걸쳐 45억원에 달했다. 지난해에는 한국은행의 기준금리가 6차례 인상되면서 코드K 정기예금 금리도 12차례 올랐고, 이에 따라 34억원의 이자가 고객에게 추가로 지급됐다.

금리보장서비스를 통해 1회에 가장 많은 이자를 받은 고객은 3000만원을 추가로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고객이 처음 가입한 금리가 아닌 0.6%포인트 인상된 금리가 자동으로 소급 적용되면서다. 

케이뱅크 관계자는 “2년 전 금리보장서비스 도입 이후 금리인상기로 서비스 효과를 본 고객들이 많았다”며 “앞으로도 고객의 편의성과 혜택을 최우선시 하는 상품과 서비스를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