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수출 5.1% 증가…13개월 만에 플러스 전환

38
10월 수출 5.1% 증가…13개월 만에 플러스 전환
부산항 신선대부두에서 컨테이너 하역작업 하는 모습. 연합뉴스

지난해 10월부터 이어진 수출 감소세가 13개월 만에 증가세로 추세를 전환했다. 무역수지는 6월 이후 흑자 기조를 지속했다.

1일 산업통상자원부가 발표한 ‘2023년 10월 수출입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수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5.1% 증가한 550억 9000만 달러, 수입액은 9.7% 감소한 534억 6000만 달러였다. 수출에서 수입을 뺀 무역수지는 16억 4000만 달러 흑자였다. 산업부는 “’수출 플러스'(전년 동기 대비 증가)와 무역 흑자를 동시에 달성한 건 20개월 만”이라고 설명했다.

최대 수출품목인 반도체 수출이 지난해 8월 이후 가장 낮은 감소율인 -3.1%를 기록하며 개선 흐름을 이어나갔다. 자동차(19.8%), 일반기계(10.4%), 가전(5.8%), 선박(101.4%), 디스플레이(15.5%) 등도 3개월 이상 수출 성장세를 이어갔다. 여기에 가스(-54.3%), 석탄(-26.1%) 등의 에너지 수입이 22.6% 줄며 전체 수입액 감소를 이끌었다.

방문규 산업부 장관은 “우리 수출이 세계적 고금리 기조, 미중 경쟁과 공급망 재편, 이스라엘-하마스 사태, 고유가 등 어려운 대외 여건에도 불구하고 무역수지 흑자를 유지하며 플러스 전환에 성공했다”며 “우리 수출이 연말까지 우상향 모멘텀을 이어갈 수 있도록 총력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