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국비 9조시대 열리나?…”예산 증액 총력전”

115

[전남=데일리임팩트 이형훈 기자] 전남도가 ‘국비 9조원 시대’를 열기 위해 내년도 정부 예산을 늘리기 위해 총력전에 나섰다. 현재 정부안에는 전남 관련 예산이 8조6000억원 반영돼 있는데 4000억원 이상 증액하기 위해 정부와 국회를 상대로 설득에 나서기로 했다. 

전남도청 전경
전남도청 전경

전남도는 지난 10월 25~26일 박창환 정무부지사 주재로 국회 대응 전략회의를 열어 국회 증액 대상 사업별로 예산 반영을 위한 논리를 재점검하고 보완했다. 10월 30일에는 실국장 등 간부공무원들이 기획재정부와 주무 부처를 방문해 현안 사업의 예산 증액 필요성을 설명하고 국회 단계 증액 협조를 요청했다.

이어 2일까지 3일간 박 부지사가 국회를 찾아 기재부 김동일 예산실장, 국회 서삼석 예결위원장, 이개호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 등 10명의 지역 국회의원과 연이어 면담을 갖고 현안사업을 설명하며 예산 증액을 위한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증액 대상 사업 가운데 광주~영암을 잇는 속도 무제한 초고속도로 사업 타당성 확보를 위한 사전기획조사 용역사업(2024년 10억원)은 윤석열 대통령의 후보 시절 대선공약사업이다. 올해 10월 전남에서 열린 전국체전 개막식 자리에서 적극적인 관심을 표명하기도 했다.

광주~전남 상생 사업인 ‘첨단의료복합단지 조성 사업’(총사업비 미정·2024년 10억 원)은 이미 구축된 광주·전남의 바이오 기반시설을 활용하는 사업이다. 제3세대 첨단바이오신약에 특화하여 기존 오송 및 대구·경북과 차별화한다는 전략이다.

지난 7월 타당성 재조사를 통과한 ‘국립 심뇌혈관연구소 설립’(총사업비 1001억원·2024년 20억원)은 신속한 추진을 위해 내년 예산에 부지 매입비 반영이 절실하다.

탄소 중립·에너지 대전환 시대를 선도할 세계 유일의 에너지 특화대학인 한국에너지공과대학교의 안정적 운영을 위한 정부 출연금 지원(2024년 정부안 167억 원 대비 83억 원 증액)도 증액이 필요하다.

우수한 식재료가 풍부한 전남의 강점을 살려 고유의 ‘맛과 멋’을 보유한 케이(K)-미식산업의 메카로 발전할 수 있는 향토음식진흥센터 설치도 증액 대상에 포함됐다.

전남도는 앞으로 김영록 도지사를 중심으로 여야를 구분하지 않고 국회 지도부 및 예산 결정 과정에 있는 모든 관계자와 면담·간담회를 지속해서 실시해 보다 많은 현안사업이 증액·반영되도록 국회 예산 확정 전까지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