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싸서 못 사겠네”…옷값 급등에 6개월째 지갑 닫는다

91
“비싸서 못 사겠네”…옷값 급등에 6개월째 지갑 닫는다
/연합뉴스

원재료 가격 인상 등으로 올해 들어 옷과 신발 물가가 매달 1년 전보다 5∼8%씩 오르고 있다. 반면 비싸진 가격에 따라 옷 소비는 계속해서 줄어들고 있다.

4일 통계청 국가통계포털(KOSIS)에 따르면 의류·신발 물가 지수는 지난달 112.32(2020년=100)로 지난해 같은 달과 비교해 8.1% 올랐다. 이는 1992년 5월(8.3%) 이후 31년 5개월 만에 가장 큰 폭으로 오른 것이다.

지난달 의류·신발에 포함되는 25개 품목 물가 모두 지난해 같은 달보다 올랐다. 티셔츠(14.3%), 여자 하의(13.7%), 원피스(13.7%), 유아동복(13.7%), 청바지(11.8%), 남자 하의(10.9%) 등은 두 자릿수대 상승률을 기록했다. 장갑과 운동화도 각각 17.3%, 7.8% 물가가 올랐다.

통계청 관계자는 “코로나19 시기 하락했던 의류 가격이 지금 반영되고 원재료 물가 상승 등으로 가격이 많이 올랐다”고 설명했다.

올해 들어 의류·신발 물가는 1월 5.9%, 2월 5.8%, 3월과 4월 6.1%, 5월 8.0%, 6∼9월 7.8%로 꾸준히 상승했다.

반면 의류 소비는 감소세를 이어갔다. 통계청 산업활동동향에 따르면 지난 9월 의복의 소매판매액 지수는 105.9(불변지수·2020년=100)로 지난해 같은 달과 비교해 9.4% 줄었다. 올해 4월(-3.2%)부터 6개월 연속 감소세다. 이는 코로나19 초기를 포함했던 2019년 9월부터 2021년 1월까지 17개월 연속 줄어든 이후 최장기간으로 감소한 것이다.

계절조정지수로 전월과 비교하면 9월 4.7% 감소했다. 7월(-2.8%)과 8월(-1.8%)에 이어 3개월 연속 감소세다.

신발·가방의 소매판매액 지수(불변지수)도 9월에 1년 전보다 7.9% 감소해 4월(-2.4%)부터 6개월 연속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9월 감소 폭은 2021년 1월 -28.0% 이후 2년8개월 만에 가장 컸다.

오프라인뿐만 아니라 온라인으로 옷을 사는 소비자들도 적어졌다. 지난 9월 의복 온라인쇼핑 거래액은 1조 4546억 원으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6.6% 감소했다. 이는 관련 통계가 집계된 2017년 이후 가장 큰 폭의 감소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