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하락세에 주유소 기름값 4주 연속 ↓

90

국내 주유소의 휘발유와 경유 판매가격이 4주 연속 하락세를 보였다. 국제유가 오름세가 주춤하면서 국내 기름값도 하락한 것으로 풀이된다.

4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시스템 오피넷에 따르면 11월 첫째 주(10월 29일∼11월 2일) 전국 주유소 휘발유 판매가격은 지난주보다 17.8원 내린 L당 1745.8원을 기록했다.

기름값이 가장 비싼 서울의 판매가격은 지난주 대비 20.1원 하락한 L당 1820.2원, 최저가 지역인 대구는 15.6원 내린 1688.0원으로 집계됐다.

상표별로는 SK에너지 주유소가 L당 평균 1753.0원으로 가장 가격이 높았고, 알뜰주유소가 1717.9원으로 가장 저렴했다.

경유 판매가격은 지난주 대비 8.6원 하락한 1675.9원이었다. 국내 주유소 휘발유·경유 가격은 10월 둘째주부터 하락했다. 상승세가 이어진 지 14주 만이다.

한편 국제유가는 이번 주 하락했다. 이스라엘·하마스 분쟁 관련 리스크 감소, 세계 경기 침체 우려 심화, 미국 주간 원유 재고 증가 등이 가격을 끌어내렸다.

수입 원유가격 기준인 두바이유는 배럴당 87.9달러로 지난주보다 2.5달러 하락했다. 국제 휘발유 가격은 1.7달러 내린 94.1달러, 국제 자동차용 경유 가격은 3.1달러 내린 112.9달러를 각각 기록했다.

국제유가는 일반적으로 2주 정도 지나면 국내 주유소 가격에 반영된다. 이에 따라 다음 주 역시 국내 판매가격이 하락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