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차전지 모이는 새만금 산단…153만 톤 규모 매립장 신설

49

환경부, 제31차 새만금위원회에서 ‘이차전지 사업장 환경오염 대책’ 발표
새만금, 이차전지 특화 단지 지정되면서 환경오염 우려 커져
5·6월 입주기업 화학사고 잇달아 발생…환경사고 대응·예방 대책 마련

사진제공=새만금개발청새만금산업단지 조감도.

새만금 이차전지 산업단지 인근에 153만 톤 규모의 폐기물 매립장과 하루 180톤을 태울 수 있는 소각장이 들어선다. 공공폐수처리시설도 증설하고 배출가스 처리시설 설치도 지원한다. 또, 화학사고 예방을 위한 조직을 신설하고, 민간과 정부가 함께 참여하는 협의체도 운영한다.

환경부는 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한덕수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제31차 새만금위원회’에서 이런 내용을 담은 ‘이차전자 사업장 환경오염 대책’을 발표했다.

이번 대책은 올해 7월 새만금 산단이 ‘이차전지 특화 단지’로 지정, 이차전지 기업 입주가 빠르게 늘면서 필요성이 커졌다. 현재 새만금 산단에 투자 협약된 68개 기업 가운데 이차전지 관련 업체만 17개에 달해 비중이 25%에 달한다.

환경부 관계자는 “이차전지 기업 입주 증가로 향후 중금속·폐수·분진 등 오염물질 증가가 예상되고, 또 이미 가동 중인 기업에서 올해 5월과 6월 화학사고가 잇달아 발생하면서 환경 오염과 화학 사고 예방에 대한 대책을 준비했다”고 설명했다.

먼저 환경부는 폐수·폐기물 등 적정 처리를 위한 환경기초시설 확대하고 지원한다.

이차전자 산업단지인 7공구 18만㎡ 부지에 매립 총량 153만 톤 규모의 매립장과 하루 180톤을 소각할 수 있는 소각장 신설을 추진한다. 또 군산국가산단 공공폐수처리시설을 하루 4.3만 톤에서 6.3만 톤으로 증설하고, 직방류 기업을 위한 공동관로 설치 및 기술 지원반을 운영한다.

대기오염과 관련해선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굴뚝 자동측정기기(TMS) 설치비와 유지관리비, 정도 관리비 일부를 지원한다.

이와 함께 화학사고 예방을 위해 화학물질안전원 아래 기술지원단을 신설, 안전성 평가 및 화학물질의 위험성을 사전에 분석한다. 사고 발생 시에는 익산화학재난합동방재센터를 통한 신속한 대응 체계를 갖춘다.

이외에 새만금 산단 인근 수질 측정망, 대기 측정망을 통해 주변 오염도 현황을 지속해서 모니터링하고 설치된 배출시설을 통합지도·점검해 환경오염을 관리한다.

입주하는 이차전지 기업의 애로사항 해소를 위한 협의체를 운영하고, 매출업체 애로사항 해소를 위해 유관기관 및 입주기업이 함께 참여하는 협의체를 운영하고, 배출업체 민관 네트워크를 통해 업체 간 노하우를 공유할 수 있는 장도 마련한다.

새만금 민간 위원은 “이차전지 사업장이 큰 규모로 입주하고 있어 인근 지역의 환경오염 관리가 필요하다는 것에 공감한다”라며 “이차전지 사업장에서 배출하는 폐수나 폐기물과 같은 오염물질을 철저히 관리할 수 있게 만전을 기하고 화학사고 발생 시 신속하게 대응해 안전한 산업환경을 조성해달라”고 요청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