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 3분기 영업손실 219억…신작 출시 효과에 적자 축소

89

‘신의 탑: 새로운 세계’ 등 신작 출시 효과에 적자폭 감소
“4분기 흑자전환 기대”

넷마블 신사옥 전경. 사진제공=넷마블

넷마블이 올해 3분기 출시한 신작에 힘입어 개선된 분기 실적을 기록했다. 다만 적자 행진은 이어졌다.

넷마블은 연결 기준 올해 3분기 영업손실이 219억 원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9일 공시했다. 이는 지난해 3분기(380억 원)에 비해 적자 폭이 줄어든 것이다.

3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9.2% 감소한 6306억 원을 기록했다. 전분기 대비로는 4.5% 늘었다. 순손실은 284억 원으로 전분기(-441억 원)보다 적자 폭이 축소됐다.

이로써 넷마블의 올해 3분기까지 누적 매출은 1조8365억 원, 누적 상각 전 영업이익(EBITDA)은 554억 원, 누적 영업손실은 873억 원으로 집계됐다.

지역별 매출 비중은 북미 47%, 한국 17%, 유럽 12%, 동남아 10%, 일본 6%, 기타 지역 8% 등으로 나타나 해외 매출 비중이 83%를 차지했다.

넷마블은 “3분기 중 선보인 ‘신의 탑: 새로운 세계’와 ‘세븐나이츠 키우기’의 신작 출시 효과로 매출과 EBITDA 모두 전 분기 대비 증가하는 모습을 보였고, 국내 매출 성장에 힘입어 한국 매출 비중도 전 분기 대비 3%P 소폭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내년 상반기에는 현재 얼리액세스 중인 ‘파라곤: 디 오버프라임’의 글로벌 출시를 비롯해, ‘아스달 연대기: 세 개의 세력’, ‘나 혼자만 레벨업: ARISE’, ‘레이븐2’, ‘킹 아서: 레전드 라이즈’, ‘모두의마블2(한국)’ 등 신작 6종과 함께 중국 출시작 1종(제2의 나라: Cross Worlds) 등 총 7종의 작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넷마블은 오는 16일 개막하는 ‘지스타 2023’을 통해 ‘일곱 개의 대죄: Origin’과 ‘RF 온라인 넥스트’, ‘데미스 리본’ 등 기대작 3종을 야심 차게 공개할 계획이다.

넷마블 권영식 대표는 “‘세븐나이츠 키우기’와 ‘신의 탑: 새로운 세계’ 등 2종의 신작들이 의미 있는 성과를 기록했기에 4분기에는 흑자전환에 대한 기대감을 가지고 있다“면서 “향후 ‘아스달 연대기: 세 개의 세력’, ‘나 혼자만 레벨업: ARISE’ 등 6종의 신작 출시로 더욱 뚜렷한 실적개선을 이뤄낼 것”이라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