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가 급등에 농식품부 차관 직속 수급상황실 운용

142
물가 급등에 농식품부 차관 직속 수급상황실 운용
고물가에 못난이 사과 등 못난이 과일의 인기가 높아지는 가운데 7일 서울시내 한 시장에 못난이 과일들이 진열되어 있다. 연합뉴스

농축산물 물가가 3개월 연속 전년 동월대비 8%가량 오르자 농림축산식품부가 한훈 차관을 물가안정책임관으로 지정하고 ‘농식품 수급상황실’을 차관 직속으로 격상했다. 아울러 물가체감도가 높은 28개 주요 농식품에 대한 수급 상황을 상시 점검하며 빵 등 9개 가공식품에 대한 담당자를 지정해 관련 품목 가격을 밀착 관리한다.

농식품부는 9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한훈 차관 주재로 열린 농식품 수급상황 점검회의에서 이같은 내용이 담긴 농식품 물가관리 방안을 논의했다. 우선, 식량정책실장이 운영하던 ‘농식품 수급상황실’을 차관 직속으로 격상키로 했다. 농식품부는 지난 6월부터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에 따른 농식품 물가 상승을 선제적·체계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농식품 수급상황실’을 운영하고 있다.

또 농식품부는 28개 주요 농식품 품목에 대해 전담자를 지정해 중점 관리할 방침이다. 특히 물가 체감도가 높은 빵, 우유, 스낵과자, 커피, 라면, 아이스크림, 설탕, 식용유, 밀가루 등 9개 품목을 중심으로 사무관급 담당자를 지정해 밀착 관리할 계획이다. 아울러 차관을 중심으로 ‘농식품 수급상황 점검회의’를 통해 물가 상황을 상시 점검하고 소비자업계와 소통을 강화해 물가 안정을 위한 선제적 대응방안을 모색키로 했다.

한 차관은 “농축산물 가격은 지난달 하순 이후 대체로 하락세를 보이고 있으나 앞으로 기상 악화 및 가축전염병 발생 등이 변수”이라며 “가공식품·외식도 연말까지 추가 인상 가능성은 낮으나 유가 상승 등 대외여건 불안이 계속되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 ‘농식품 수급상황실’을 차관 직속으로 격상해 농식품 물가를 보다 엄중하게 관리할 계획”이라며 “국민 여러분의 장바구니 물가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