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디스, 미국 신용등급 전망 ‘부정적’ 하향···”재정건전성 위험 커졌다”

98
사진 연합뉴스
[사진= 연합뉴스]

국제신용평가사 무디스가 10일(현지시간) 미국의 국가신용등급을 최고 등급인 ‘AAA’로 유지하되, 등급 전망을 ‘안정적’에서 ‘부정적’으로 조정했다. 3대 국제신용평가사 중 유일하게 미국 신용등급을 최고 등급으로 유지했던 무디스지만, 앞으로는 떨어질 수 있다는 경고 메시지로 풀이된다.

무디스는 이날 신용평가 보고서를 내고 “미국의 재정건전성에 대한 위험이 증가했고, 국가 고유의 신용 강점이 더는 이를 완전히 상쇄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면서 등급전망 하향 배경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금리가 높아진 가운데 정부지출을 줄이거나 세입을 늘리려는 효과적인 재정 정책적 조치가 없는 상황”이라며 “미국의 재정적자가 막대한 수준에서 유지되면서 채무 능력을 유의미하게 약화시킬 것으로 예상한다”라고 평가했다.

미국 내 정쟁에 따른 정책 불확실성도 전망 하향의 한 요인으로 꼽았다. 의회 내 정치 양극화가 지속되면서 채무 능력 약화를 늦추려는 후속 행정부의 재정 계획이 합의에 이르지 못할 위험이 높다고 무디스는 진단했다.

앞서 국제신용평가사 피치도 지난 8월 미국 국가신용등급을 AAA에서 ‘AA+’로 전격 하향했으며,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의 경우 2011년에 미국 등급을 AAA에서 AA+로 하향한 바 있다. 현재 3대 주요 국제신용평가사 중 미국에 최고 등급을 유지하고 있는 곳은 무디스가 유일하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