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서울 입주물량 ‘가뭄’…1만가구선 붕괴

170

서울 입주물량이 내년에는 역대 최저 수준까지 줄어들 전망이다.ⓒ데일리안DB 서울 입주물량이 내년에는 역대 최저 수준까지 줄어들 전망이다.ⓒ데일리안DB

서울 입주물량이 내년에는 역대 최저 수준까지 줄어들 전망이다.

11일 부동산R114의 서울 아파트 공급데이터(9일 기준)에 따르면 내년 서울 아파트 입주물량(아파트 기준, 임대제외)은 9841가구로 나타났다.

연간 1만가구 미만 입주는 개별 연도별 수치가 집계된 1990년 이후 처음이다. 직전 최저치인 2013년 1만6420가구와 비교해 봐도 60% 수준에 채 못 미칠 만큼 적은 물량이다.

전문가들은 입주물량이 급감하면 신축 아파트의 매매, 전월세 시장 등 부동산 시장의 전반적인 분위기는 상승으로 연결될 수밖에 없다고 분석한다. 분양 시장만 살펴봐도 올해 서울 분양시장은 원자재값 상승의 여파로 분양가가 가파르게 상승하는 가운데 청약자 쏠림 현상이 심화됐다.

최근 서울 동대문구에서 분양에 나선 ‘이문 아이파크 자이’는 전용 84㎡ 기준층 분양가가 12억~13억원 수준에 분양에 나섰다. 지난 8월 동대문구에서 분양했던 ‘래미안 라그란데’ 분양가가 11억원대였음을 감안하면 몇 달 사이 최대 2억원가량 오른 셈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서울 아파트 시장의 수급불안이 가중되자 수요자들은 서둘러 새 아파트를 분양받고 있다. 올해 1~9월 사이 서울 아파트 1순위 평균 경쟁률은 66.35대 1로 지난해 같은 기간 평균 경쟁률(26.05대 1)을 크게 웃돌았다.

업계 관계자는 “서울 입주시장은 앞으로도 불안정한 모습을 보이는 가운데 평년보다 물량이 더 줄어들 가능성이 높다. 최근 사업비 증가 등 사업을 지연시킬 만한 변수들이 늘어나기 때문”이라며 “결국 새 아파트의 희소성이 커지며 가격도 오를 수 있다”고 말했다.

서울 신규 공급을 기다리는 수요자들은 많지만 올해 남은 기간 동안 계획된 물량은 많지 않다. 연초에 올해 분양을 계획했던 현장들이 이런저런 이유로 연기가 됐다.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11~12월 중 총 4600여가구가 공급되며 이 중 1851가구가 일반분양할 계획이다.

먼저 서울 도심 대단위 주거타운으로 자리매김한 마포구 아현뉴타운에서 11월 새 아파트가 분양에 나선다. 대우건설이 아현동 마포로3구역 제3지구에 짓는 ‘마포 푸르지오 어반피스’다. 지하 4층~지상 20층, 2개동, 총 239가구로 조성되며 이 중 122가구를 일반에 공급한다.

같은 달 성동구 용답동에서는 GS건설이 ‘청계리버뷰자이’를 분양할 예정이다. 지하 2층~지상 35층, 14개동, 총 1670가구 규모다. 이 가운데 797가구가 일반분양 물량이다. 2015년 서울숲리버뷰자이 공급 이후 8년 만에 공급되는 1000가구 이상 대단지다.

12월에는 강동구 성내5구역 정비사업을 통해 ‘그란츠’가 분양될 예정이다. (주)디에이치프라퍼티원이 시행을, DL이앤씨가 시공을 맡았다. 지상 최고 42층, 총 407가구 규모의 초고층 주상복합단지로, 전용면적 36~180㎡, 327가구가 일반분양된다.


이 외에도 오는 14일 ‘힐스테이트 e편한세상 문정’이 1순위 청약을 진행한다. 송파구 문정동에 지하 2층~지상 18층, 14개동, 총 1265가구 규모로 조성되며 이 중 299가구가 일반 분양으로 공급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