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진공-日라쿠텐, K-소비재 수출 가속화 ‘맞손’

101

참고. 중진공 전경사진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전경./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은 15일 라쿠텐그룹과 ‘중소벤처기업의 일본 전자상거래 시장진출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국내 중소기업이 보다 쉽고 빠르게 일본 전자상거래 시장 진출을 돕기 위해 추진됐다. 이날 협약식에는 안정곤 중진공 글로벌성장본부장과 오노 유이 라쿠텐 이사를 비롯해 관계자 10여 명이 참석했다.

협약 주요내용으로는 △라쿠텐 이치바 초기 입점 등록비 면제 및 컨설팅 제공 △일본 현지 물류창고 및 제반 풀필먼트 서비스 지원 △공동교육 및 전용 판매지원체계 구축 등 플랫폼 입점 판매부터 현지 물류까지 전자상거래 전반에 필요한 실질적인 지원 내용을 담았다.

이날 협약식에서 오노 유이 라쿠텐 이사는 “라쿠텐 이치바에서의 한국 상품 판매액은 2018년 대비 2022년 3.7배 증가했다”며 “한국 중소기업이 일본 현지 시장 공략을 위해 라쿠텐 이치바를 활용한다면 더 많은 판매 기회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안정곤 중진공 글로벌성장본부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K-소비재 중소기업의 일본시장 진출을 더욱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