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값 붕어빵, 집에서 드세요” 컬리, 겨울 간식 판매량 급증

99

붕어빵·호빵 등 판매량 늘어…꼬치어묵 판매량 320%↑

사진제공=컬리마켓컬리의 겨울 간식 열전.

갑작스러운 추위가 이어지는 가운데 고물가까지 겹치며 저렴한 가격에 집에서 간편하게 조리할 수 있는 간식들이 인기를 끌고 있다.

컬리는 이달 보름 동안 마켓컬리에서 판매된 호빵의 판매량이 전년 동기 대비 100% 증가했다고 16일 밝혔다. 같은 기간 호떡과 붕어빵의 판매량은 각각 40%, 35% 늘었다.

2019년 말부터 판매하고 있는 컬리 온리 밀클레버 미니 붕어빵은 후기만 12만 건에 달하는 마켓컬리 대표 디저트 제품이다. 단팥부터 슈크림, 초코 등 5가지 맛 중 취향에 따라 선택할 수 있으며 20개입에 7900원이다.

최저기온이 영하권으로 떨어진 8일 입동 이후 일주일 간 판매된 꼬치어묵 판매량 역시 전년 동기 대비 320% 늘었다. 6800원인 고래사 가정용 꼬치어묵은 사각 어묵 꼬치 10개와 어묵탕 소스 2봉이 들어 있다.

한편 마켓컬리는 23일까지 겨울 간식 열전을 열고 쌀쌀한 날씨에 제격인 붕어빵과 꼬치어묵, 호빵, 꿀고구마 등 다양한 겨울 간식을 최대 20% 할인 판매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