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업 고를 때 수입이 중요…공무원보다 대기업 직원 선호

72
직업 고를 때 수입이 중요…공무원보다 대기업 직원 선호
사진 제공=이미지 투데이

청소년 10명 중 3명 이상이 직업 선택의 최우선 기준으로 ‘수입’을 꼽았다.

18일 통계청의 2023년 사회조사에 따르면 13~19세 청소년 가운데 35.7%가 직업을 고를 때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요인이 ‘수입’이라고 답했다. 이어 적성·흥미(30.6%), 안정성(16.0%), 발전성·장래성(4.9%), 명예·명성(4.5%) 순으로 응답 비율이 높았다.

10년 전인 2013년에는 적성·흥미가 38.1%로 1위였다. 수입과 안정성은 각 25.5%, 18.6%를 차지했다. 적성·흥미는 2017년까지 1위를 유지하다가 2019년 수입에 자리를 내줬다.

수입이 중요하다고 고른 10대가 느는 동시에 선호하는 직장도 과거 안정성이 뛰어난 공무원에서 대기업으로 바뀌는 양상이다.

올해 10대(13~18세)가 선호하는 직장 종류 조사에서는 대기업이 31.4%로 1위를 기록했다. 국가기관은 19.2%로 2위를 차지했고 전문직기(11.9%), 공기업(11.3%), 창업 등 자영업(10.8%) 순이었다. 2013년에는 국가기관이 29.7%로 1위였다. 대기업은 24.2%로 2위였고 공기업(12.7%)이 뒤를 이었다.

김기헌 한국청소년정책연구원 청년정책연구실장은 “경제적 여건과 관련이 있다. 경제 상황이 나빠지면 금전적 필요성이 커져 이를 강조하는 경향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국은 노동시장이 이중구조로,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임금 격차가 크다. 이는 대기업 쏠림 현상으로 이어진다”고 덧붙였다.

그는 공무원 비선호 현상과 관련, “채용 규모에 영향받는다. 최근에는 공무원 정원을 줄이는 쪽으로 가고 있어 공무원이 되기 어려워지니까 줄어드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