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서울 1순위 청약경쟁률 60대 1…양극화 뚜렷

50

분양
서울 동대문구 ‘이문 아이파크 자이’ 견본주택을 찾은 관람객들이 내부에 마련된 단지 모형도를 둘러보고 있다./전원준 기자

올해 서울 1순위 청약경쟁률이 60대 1에 육박해 지난해보다 여섯 배는 치열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부동산 전문 리서치업체 리얼투데이가 한국부동산원 청약 자료를 분석한 결과 올해 들어 이달 15일까지 서울 지역에서 청약을 진행한 아파트 단지는 총 28개였다.

28개 단지의 일반 공급 물량은 4233가구였고, 1순위 청약은 25만2845건이 접수돼 서울의 1순위 청약 경쟁률은 59.7대 1로 집계됐다. 지난해 서울 1순위 청약경쟁률이 10.2대 1을 기록한 것과 견줘 6배가 뛰었다.

지난해 연간 서울 지역의 1순위 청약 경쟁률이 10.2대 1이었다는 것을 고려하면 6배 수준으로 경쟁률이 뛴 것이다.

지난해는 일반 공급 6707가구(19개 단지)에 대해 청약 1순위 6만8746건이 들어왔다.

올해 서울 규제지역에서 나온 분양가 상한제 단지들이 1순위 청약경쟁률을 끌어올렸다.

송파구 ‘힐스테이트 e편한세상 문정’은 지난 14일 진행된 청약에서 1순위 평균 경쟁률 152.6대 1을 기록했다.

용산구 ‘용산 호반써밋 에이디션’도 지난 7월 1순위 청약 경쟁률 162.7대 1로 집계돼 경쟁이 치열했다.

청약 추첨제 도입도 청약경쟁률이 높아진 원인으로 꼽힌다.

올해 4월부터 투기과열지구인 서울 4개 구(강남·서초·송파·용산) 전용면적 85㎡ 이하 주택 청약에 추첨제가 적용됐다. 이전에는 투기과열지구 내 전용 85㎡ 이하 주택은 100% 가점제로 공급됐다.

서울 내 청약 양극화도 여전했다.

올해 서울에서 청약 경쟁률이 세자릿 수 이상인 단지는 힐스테이트 e편한세상 문정, 용산 호반써밋 에이디션, 영등포 ‘영등포자이 디그니티’, 성동 ‘청계 SK 뷰’ 등 4곳 이었다. 반면 분양단지 7곳은 한자릿 수 경쟁률에 그쳤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