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면 수출액, 첫 1조 돌파…9년째 최대 기록 경신

105

[아이뉴스24 전다윗 기자] 올해 출시 60주년을 맞은 라면 수출액이 사상 최초로 연간 1조원을 돌파했다.

20일 관세청 무역통계에 따르면 올해 1~10월 라면 수출액은 7억8525만 달러(약 1조 202억원)로 전년 동기 대비 24.7% 늘었다.

서울 소재 유통매장에서 각종 라면이 판매되고 있다. [사진=뉴시스]

라면 수출액이 1조원을 넘어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종전 최대 기록인 지난해(7억6541만 달러) 수출액을 10개월 만에 넘어섰다. 남은 두 달을 고려하면 올해 연간 수출액은 1조3000억원 안팎일 것으로 예상된다. 라면 업체들이 해외 공장에서 생산해 현지에 직접 판매하는 물량까지 고려하면 글로벌 수출액원 2조원을 웃돌 것으로 추정된다.

라면 수출액은 이로써 지난 2015년부터 9년 연속 사상 최대 수출액 기록을 경신했다.

올해 1~10월 라면 수출량은 20만1363톤으로 전년 동기 대비 13.9% 늘었다. 아직 지난해 연간 수출량(21만5953톤)에는 미치지 못했으나, 남은 두 달을 고려하면 수출량도 사상 최대치를 경신할 전망이다.

해당 기간 라면 수출액을 국가별로 보면 중국이 1억7445만 달러로 가장 많았다. 그 뒤를 미국(1억700만 달러), 일본(4866만 달러), 네덜란드(4864만 달러), 말레이시아(3967만 달러), 필리핀(3090만 달러), 호주(3016만 달러), 태국(3007만 달러), 영국(2980만달러), 대만(2813만달러) 등이 따랐다. 라면 수출액 수치가 1000달러 이상 잡히는 국가는 128개국에 달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