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민간 분양 물량, 지난해 60% 수준 그쳐…“감소세 지속”

94
이투데이DB서울 남산에서 바라본 서울 시내의 아파트 단지 모습.

올해 민간 아파트의 분양 물량이 지난해의 60%에 그치면서 공급 부족에 대한 우려가 커진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부동산 정보업체 리얼하우스가 한국부동산원 청약홈 자료를 분석한 결과, 올해 누적 일반 분양 아파트는 10만7000가구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동기(16만7886가구) 대비 40.4% 줄어든 규모다.

같은 기간 수도권의 일반 분양 물량은 4만9120가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9.0% 감소했다.

지방은 5만887가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2.6% 급감해 물량 축소 폭이 더 컸다. 다만, 지역별로 보면 서울은 지난해 2707가구에서 올해 7787가구로 187.7% 늘었고 부산(163.4%)과 광주(276.6%), 강원(15.2%)도 증가세를 보였다.

그 외 지역은 전년 대비 분양 물량이 줄었다. 특히 대구는 지난해 1만646가구에서 올해 34가구로 99.7% 감소했고 세종은 분양 물량이 없었다. 경북(-78.8%), 대전(-74.3%), 충남(-72.0%), 충북(-60.2%) 등도 감소율도 높았다.

이처럼 서울의 일반 분양은 늘고 비수도권 지역은 대체로 줄면서 전체 일반 분양 물량 가운데 수도권이 차지하는 비중은 49.1%로 지난해 동기(36.1%)보다 13%포인트(p) 상승했다.

올해 아파트 인허가와 착공 물량이 줄어들고 공사비가 오른 데 따른 영향으로 당분간 아파트 분양 물량의 감소세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김선아 리얼하우스 팀장은 “부동산 시장의 불확실성이 짙어지면서 건설사와 수분양자 모두 리스크 줄이기에 중점을 두고 있다”며 “이달 8만 가구 규모 신규 택지를 발표하는 등 굵직한 정부 정책이 나오고 있지만 빠르게 공급으로 이어지는 것이 시장에 필요하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