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기시다 “북일 정상회담 추진 노력…납북 피해자 문제에 책임감”

79
 
납북 피해자 관련 집회에 참석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납북 피해자 관련 집회에 참석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사진=연합뉴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일본인 납북 피해자 문제 해결을 위해 북일 정상회담 추진 의사를 밝혔다. 

26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기시다 총리는 이날 도쿄에서 열린 ‘납북 피해자의 귀국을 요구하는 국민대집회’에 참석해 “막중한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며 다양한 경로로 (북한에 정상회담) 요청을 계속하고 있다. 조기 정상회담 실현을 위해 한층 더 요청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일본과 북한이 관계를 맺을 필요가 있다면서 “지금이야말로 담대하게 현상을 바꿔야 하고 주체적으로 움직여 정상 간의 관계를 구축해 가는 게 매우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기시다 총리는 김정은 위원장을 향해 “대국적인 차원에서 모든 장애물을 극복하고 (동북아) 지역과 국제사회의 평화와 안정을 위해 함께 결단할 것을 당부하고 싶다”고 언급했다. 

앞서 기시다 총리는 북일 정상회담 실현을 위해 총리 직할의 고위급 협의 노력을 벌이고 있다고 몇 차례 밝힌 바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