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부이촌동 반도아파트 안전진단 최종 통과…재건축 확정

97

용산구 반도아파트 전경
서울 용산구 반도아파트 전경./용산구

서울 용산구는 지난 7일 동부이촌동 반도아파트에 대한 주택재건축정비사업 정밀안전진단 용역을 마쳤다고 27일 밝혔다.

이에 용산구는 ‘재건축(42.92점)’ 판정으로 안전진단을 최종 통과한 사실을 반도아파트 재건축추진준비위원회에 통보했다.

동부이촌동 한강변에 위치한 반도아파트는 1977년 준공 이후 올해로 47년차를 맞은 구축 아파트다. 면적 1만6508㎡에 지하 1층 ~ 지상 12층, 2개동, 199가구로 조성된 소규모 단지다.

2000년 무렵부터 재건축·리모델링 추진 움직임이 있었다. 하지만 200%가 넘는 용적률에 사업성 확보가 어려워 표류 중이었다.

다만 정부의 재건축 규제 완화와 서울시의 35층 높이 제한 폐지에 따라 급물살을 타고, 지난 1월 재건축추진준비위원회가 구에 정밀안전진단 시행을 요청한 후 이번 판정으로 재건축이 최종 확정됐다.

지난해 12월 정부의 ‘재건축 안전진단 합리화 방안’ 발표에 따라 재건축 판정 기준이 완화돼 반도아파트가 안전진단을 통과할 수 있었다는 분석이 나온다.

인근 한강변 최고층 아파트인 56층 래미안 첼리투스를 포함해 한강맨션, 한강삼익 등 사업이 완성되면 동부이촌동 한강변 일대 스카이라인이 새롭게 그려질 것으로 보인다.

박희영 구청장은 “여러 걸림돌을 딛고 동부이촌동 일대 재건축 사업이 완성되면 한강변 스카이라인이 획기적으로 변모할 것”이라며 “지속적인 관심을 가지고 사업이 차질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