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서울 오피스 빌딩 공실률, 연내 최저 수준…“임대인 우위시장 지속”

94
자료제공=부동산플래닛

서울 오피스 시장 내 임대인 우위 시장이 계속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상업용 부동산 전문기업 부동산플래닛은 ‘10월 서울시 오피스 빌딩 임대 거래 특성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서울 오피스 빌딩 공실률은 올해 최저 수준인 2.13%를 기록했다. 부동산플래닛이 업무시설을 대상으로 전화, 방문조사 및 부동산관리회사의 임대 안내문 등을 통해 시세 조사한 결과 10월 서울 오피스빌딩 공실률은 9월 대비 0.27%포인트(p) 감소했다.

최대 공유오피스 업체 위워크의 파산 신청 등으로 샌프란시스코는 역대 최고치인 20%에 육박하는 등 외국 오피스 공실률이 크게 상승한 것과 달리, 서울은 자연 공실률(5%) 미만 수준이 이어지고 있다.

서울 3대 주요 권역의 오피스 빌딩 공실률은 모두 전월 대비 감소했다. CBD(종로구ㆍ중구)의 공실률이 3.38%로 가장 높았으나, 9월 3.76% 대비 0.38%p 줄어든 것으로 확인됐다. GBD(강남ㆍ서초구)의 공실률은 전월 1.27%보다 0.09%p 하락한 1.18%를 기록했으며, 9월 1.35%였던 YBD(영등포ㆍ마포구) 공실률은 0.36%p 떨어진 0.99%로 3대 주요 권역 중 가장 낮았다.

빌딩 유형별로 공실률을 살펴보면 CBD에서는 중형빌딩이 5.03%를 기록하며 다른 빌딩 유형 대비 전월(5.96%)과 비교해 가장 큰 폭인 0.93%p 하락했다. GBD권역에서는 소형빌딩이 1.7%를 기록해 전월 (2.61%) 대비 0.91%p 줄어들며 가장 큰 감소세를 보였다. YBD권역의 경우에도 소형빌딩이 5.77%로 전월(7.69%) 대비 1.92%p 하락했다.

정수민 부동산플래닛 대표는 “당분간 임대인에게 유리한 시장 상황은 지속할 전망”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