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면제로 알았다더니?…’빨대 이용해 코로 흡입’ 인정한 ‘마약 혐의’ 이선균

144
배우 이선균 / 뉴스1

마약 투약 혐의를 받는 배우 이선균이 수면제인 줄 알았던 약물을 빨대를 이용해 코로 흡입했다고 인정했다.

26일 JTBC는 이선균이 최근 경찰조사에서 “빨대를 이용해 코로 흡입했지만 수면제로 알았다. 마약인 줄 몰랐다”라고 진술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선균은 유흥업소 실장 김모 씨가 진술한 투약 5회 중 4번 만났다고 인정했다. 그러나 수면제를 복용한 것은 이중 한 차례 밖에 없었다고 주장했다.

이선균은 앞선 세 차례의 경찰 조사에서도 일관되게 혐의를 부인했다. 김 씨가 준 약물을 수면제로 오해했을 뿐이지 마약 투약을 할 의도는 없었다고 강력하게 피력했다.

하지만 김 씨는 “이선균이 빨대를 이용해 케타민 가루를 흡입하는 걸 봤다”라며 “케타민 얘기를 했더니 궁금하다고 했다. 구해줬더니 투약했다”라고 반박했다.

결국 이선균은 억울함을 호소하며 법률대리인을 통해 거짓말 탐지기 조사를 의뢰한다는 내용의 의견서를 인천경찰청 마약범죄수사계에 제출했다.

+1
0
+1
0
+1
0
+1
0
+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