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운 겨울, 연탄 1만 2000장 기부한 ‘천사’ 알고 보니 탑

82

‘이름 없는 천사’의 정체는 빅뱅 출신 탑이었다.

지난달 27일 밥상공동체 연탄은행 측은 탑이 연탄 1만 2000장을 후원했다고 밝혔다.

후원 당시 탑은 자신의 이름과 신분을 숨긴 채 물품을 보냈다.

연탄은행은 “12월 추운 겨울에는 연탄을 가장 많이 사용하는 달이기에 연탄 후원과 봉사가 절대적으로 필요하다”면서 “고유가·고물가 등 모든 것이 오르는 이 시점에 연탄 원자재값과 인건비도 함께 올라 영세한 연탄사용가구가 개인적으로 연탄을 구매하기에는 너무나 큰 부담이 된 현실”이라고 설명했다.

연탄을 기부한 빅뱅 탑 / 뉴스1

이런 상황에서 이름을 밝히지 않은 한 후원자가 지난 19일 연탄을 보내온 것이다. 그리고 그게 알고 보니 탑이었다.

탑은 연탄은행 홈페이지 계좌번호를 통해서 봉사를 했다.

연탄은행 측은 “수소문 끝에 빅뱅 전 멤버 탑 씨임을 겨우 알아내게 된 것”이라고 전했다.

놀라운 건 또 있다.

탑은 지난해 1월 직접 제작해 런칭한 와인 ‘티스팟(T’SPOT)’의 판매 수익금으로 연탄을 기부했다.

탑이 후원한 연탄 1만 2000장은 노원구 중계동(20가구), 상계동(30가구), 서대문구 홍제동(10가구)으로 지원된다.

연탄 봉사에 나선 단체들 / 뉴스1

연탄은행 측은 “가장 추운 연말이 지나면 연탄 후원에 대한 관심이 현저히 줄어든다. 이럴 때일수록 사회적 인지도가 있는 분들이 앞장서 선한 나눔에 동참함으로써 사회적으로 나눔 문화가 확산되길 바라는 마음에 보도자료를 배포하게 됐다”고 했다.

밥상공동체·연탄은행 허기복 대표는 “올해는 고물가·고유가 등 사회적 악조건의 영향으로 어수선한 연말을 보내고 있다”며 “연탄은행 금년 300만 장 나눔 목표에서 아직 50만 장 정도 나눔이 더 필요하다. 앞으로도 전국 연탄사용가구에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