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아나운서 충격 폭로 “출산 앞두고 파혼…낙태 권유하더라“

110

‘무엇이든 물어보살’ 충격 사연에 두 MC가 경악했다.

해당 장면은 지난 22일 방송된 KBS Joy 예능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 나왔다.

이날 미국 시민권자인 프리랜서 여자 아나운서가 출연했다. 만삭의 몸으로 등장한 그는 “출산을 앞둔 미혼모다. 아이 아빠가 책임을 회피할 뿐 아니라 피해를 끼치려 한다”고 말했다.

지난 2016년부터 한국에서 생활 중이라는 사연자는 “남자친구는 2022년 여름에 만났다. (결혼을 전제로) 1년 사귀었다. 평범한 회사원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해 6월에 순례길을 다녀왔는데 그전에 임신이 된 거다. 다녀와서 병원에 가니 임신 9주 차가 되어있더라. 그때까지만 해도 남자친구가 임신 사실을 듣고 감사하다며 눈물까지 보였다. 책임을 지겠다며 믿음직한 반응을 보였다”고 전했다.

비극은 얼마 지나지 않아 시작됐다. 사연자는 “결혼 준비 과정에서 갑자기 의견을 번복하더라. 자기 부모님과 대화 이후 태도가 돌변했다. 심지어 ‘부모님께서 중절 수술이 답인 거 같다고 말씀하셨다’고 전달하더라. 부모님의 반응 보다 그런 얘기를 전달한 게 충격이었다”고 털어놨다.

이후 남자친구는 한차례 의견을 더 번복했지만, 끝내 결혼은 파탄이 났다. 사연자는 “남자친구가 결론적으로 파혼을 주장하며 아이까지 거부했다. 저도 마찬가지로 그와의 결혼 의사가 사라졌다. 어머님은 끝까지 중절 회유를 하시더라”라고 고백했다.

충격적인 폭로하는 사연자 /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안타깝게 바라보는 2MC /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낙태 권유까지 받았다는 사연자 /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사연자의 주장에 따르면 남자친구는 아이 아빠로서 최소한의 책임도 지지 않았다.

그는 “미혼모, 미혼부가 출생신고를 하는 절차가 좀 복잡하다. 저는 외국인이라 사각지대에 있고, 아이가 태어난 다음에 할 게 많다. 그걸 간소화할 수 있는 게 ‘태아 인지’다. 그걸 하라고 저희 어머니가 가서 남자친구에게 말했더니 남자친구가 ‘왜 한국에서 애를 낳냐’고 했다”고 전했다. “아이 아빠가 ‘본인 아이인지 알 수 없다’며 태아 인지를 거부했다”고 덧붙여 충격을 안겼다.

사연을 접한 이수근과 서장훈은 안타까움을 내비쳤다.

서장훈은 “아이 아빠 역할을 기대하지 마라. 그 정도로 이미 나왔다는 건 글렀다. 그래도 어찌 됐든 이 아이가 커나가는데 그들도 법적인 책임은 져야 하니 양육비는 받아내라”고 조언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