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무식하다고 무시하더라”… 전현무에 대해 폭로한 유명 여자 개그우먼

87
김지민이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몰에서 열린 유니클로 ‘COOL 에어리즘 데이’ 행사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전현무가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KBS 신관 웨딩홀에서 열린 ‘2023 KBS 연예대상’ 레드카펫 행사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뉴스1

개그우먼 김지민이 전현무의 “무식하다” 발언에 상처받았다고 폭로했다.

지난 23일 방송된 SBS ‘강심장 VS’은 ‘냉철한 브레인 VS 뜨거운 심장’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방송에서 이성적 사고의 ‘T’ 성향 방송인 홍진호, 서동주, 과학 유튜버 궤도와 감성적 사고 ‘F’ 성향의 심진화, 김지민이 출연해 토크 배틀을 펼쳤다.

김지민은 “가르치려는 사람을 경멸한다. 나는 똑똑한 사람은 좋아하지만 똑똑한 걸 과시하고 아는 척하는 사람은 너무 싫어한다”고 운을 떼며 전현무를 가리켰다.

그러면서 “전현무는 아는 척도 하지만 아는 척하면서 동시에 사람을 비웃는다”며 “예전에 전현무가 나한테 브로슈어를 챙겼냐고 한 적이 있다. 근데 내가 못 알아들었는데 영어니까 알아들은 척하면서 얼버무렸다. 그러니까 ‘너 진짜 무식하다’고 하는 거다. 상처를 너무 세게 받았다”고 토로했다.

김지민-전현무-심진화 / SBS

당황한 전현무는 “내가 언제 그랬냐. 장난스럽게 말한 것”이라고 수습했지만 다른 출연자들은 “뭔지 알 거 같다”, “최악이다”라고 디스했다.

심진화도 “내가 풀메이크업했는데 돌잡이 아기같다고 해, 처음엔 기분 좋다가 기분이 다운됐다”고 10년 전 일화를 폭로하자 전현무는 “귀엽다는 것”이라고 둘러댔다.

이에 궤도는 “무식하다고 하면 상처가 된다. 그러나 과학적 용어로 쓰면 굉장히 부드러워 보인다. 그럴 때는 ‘너 시냅스가 좀 느슨하구나’라고 하면 된다. 과학 용어를 쓰면 정중해진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