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개월 도대윤, 10년 넘게 활동 중단한 이유…’슈퍼스타K3′ 이후 사건 때문이었다

95

혼성듀오 투개월 출신 도대윤이 정신병원에 입원하면서 활동을 중단했던 사연을 털어놓는다.

KBS Joy 예능 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에 출연을 예고한 혼성 듀오 투개월 멤버 도대윤 / KBS Joy

12일 방영된 KBS Joy 예능 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 방송 말미에 공개된 다음 화(255회) 예고에 도대윤이 등장했다.

도대윤은 예고 영상에서 “12년 전 ‘슈퍼스타K3’ 경연을 통해 투개월로 활동한 가수”라며 본인을 소개했다.

오랜 공백을 가진 이유를 고백한 투개월 도대윤 / KBS Joy

이어 “(‘슈퍼스타K3’ 출연 이후) 사건이 있었다”며 오랜 공백을 갖게 된 계기를 설명, “꾸준히 활동하다가 강제 입원으로 정신병원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이를 들은 MC 서장훈은 “왜? 누가 강제로?”라며 놀라움을 표했다.

2011년 엠넷 오디션 프로그램 ‘슈퍼스타K3’에 출연한 투개월. (왼쪽부터) 멤버 도대윤과 김예림 / 유튜브 ‘Mnet K-POP’

2011년 엠넷 오디션 프로그램 ‘슈퍼스타K3’ 도전자였던 도대윤은 멤버 김예림과 함께 투개월로 활동, 여럿의 주목을 받았다.

그러나 이름을 알린 지 얼마 되지 않아 돌연 활동을 중단했고, 많은 이들이 그의 소식을 궁금해했다.

도대윤은 지난해 9월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을 통해 약 10년 만에 근황을 공개, 그간 조울증을 겪으며 힘든 시기를 보냈다고 고백했다.

지난해 9월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을 통해 그간의 소식을 전한 도대윤 / 유튜브 ‘근황올림픽’

그는 당시 “어린 마음에 클럽에 두세 번 갔다. 우연히 친해진 형과 사진을 찍었는데, 그 형이 저와 찍은 사진을 인터넷에 올린 게 기사가 됐다. 그 사진 하나로 제 이미지가 나락을 갔다. 그때 타격이 너무 컸다”고 말했다.

이어 “2012년 3월쯤이었는데 엄마 연락도 안 받고, 진짜 정신이 나가 있었다. 나를 진짜 아끼는 형, 누나한테 연락받고 어느 장소에서 만났다. 나를 택시에 강제로 태우더라. 택시 안에 엄마가 있었다. (그때) 정신병원에 입원하게 됐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병원에서 두 달간 먹어야 하는 약이 다섯 가지가 넘었다. 봉투를 뜯고 목으로 약을 넘기는 것까지 간호사들이 검사했다”며 “(퇴원 후) 62㎏이었던 체중이 85㎏까지 늘어났다. (지금도 조울증을) 공부하며 치료하고 있다. 저처럼 힘든 사람을 위해 플랫폼을 만들고 싶다”고 밝혔다.

도대윤의 이야기는 오는 19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되는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 공개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