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일 최민식이 언론 통해 신신당부한 내용…꽤나 심각하다

56

배우 최민식 / 뉴스1

배우 최민식이 측이 사칭 SNS 계정에 대해 당부했다.

최민식 측은 21일 “최근 최민식 배우를 사칭한 SNS 계정이 발견됐다”라고 언론에 전했다.

이어 “현재 최민식은 SNS 채널을 일절 운영하고 있지 않다. 이 점을 각별히 유의하시어 사칭 계정으로 인한 피해를 입지 않도록 당부드린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팬분들의 제보와 관심에 깊은 마음을 전한다”라고 덧붙였다.

최근 연예인과 유명인들의 SNS 계정 사칭이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최민식 또한 이런 사칭 계정에 대해 경계한 것으로 보인다.

특히 이런 사칭 SNS 계정을 만들어 악성 루머를 퍼트리거나, 사기 등에 사용하는 경우가 많은 만큼 각별한 주의가 필요한 상황이다.

개그맨 송은이도 자신의 SNS를 통해 “저는 어떤 경우에도 투자 권유, 광고를 하지 않는다. 명백한 불법 광고이기에 신고도 하고 SNS에 조치를 취하는 요청도 했지만 ‘쉽지 않다’는 답을 받았다”라고 밝힌 바 있다.

이외에도 방송인 유재석, 배우 이영애, 요리연구가 백종원 등도 사칭 SNS로 피해를 호소하기도 했다.

+1
0
+1
0
+1
0
+1
0
+1
0